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미국 코로나19 감염자 60%까지 과소집계됐다” …미 연구팀 발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코비드 액트 나우’가 분류한 미국 각 주별 코로나19 위험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실제보다 60%까지 적게 집계됐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가디언은 워싱턴대학 연구팀의 이 같은 연구결과가 미국 국립과학학회지에 실렸다고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가디언은 “연구팀에 따르면 현재 보고된 환자 수는 전체 감염자 수의 극히 일부에 불과하다”며 “얼마나 많은 미국인들이 백신을 접종해야 하는지 알려준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에이드리언 래프터리 워싱턴대 사회학과 교수에 따르면 보고서는 사망률, 매일 시행되는 검사의 수, 검사 대상 가운데 확진자 비율 등의 데이터를 종합했다. 특히 오하이오와 인디애나주에서 시민들을 상대로 무작위로 표본 조사한 데이터도 연구대상에 포함됐다. 무작위 표본 조사 데이터는 감염 여부를 인지하지 못해 자발적으로 검사소를 찾지 않은 무증상 감염자들을 찾아내 실제 유병률을 파악하는데 도움을 준다.

연구진은 이런 자료를 기반으로 미국에서 지금까지 6500만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인 5명 중 1명꼴이다. 현재 미국 보건당국이 밝힌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3300만명이다. 존스 홉킨스대학 발표에 따른 누적 확진자 수는 3450만에 달한다. 보고서 공동저자이자 박사 후 연구자인 니콜라스 J 아이언스는 “감염자 과소집계는 해당 주의 코로나19 상황의 심각성과 테스트 건수에 따라 달라진다”며 “현재의 과소집계란 대부분의 감염을 놓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가디언은 이번 연구가 집단면역 전망에 대한 중요한 의미를 담고 있다고 전했다. 바이러스가 더 이상 새로운 숙주를 찾지 못해 발병이 끝나는 상태를 ‘집단면역을 달성했다’고 표현하는데, 변이로 인해 집단면역에 도달하는 임계값이 계속 높아지고 있다는 것이다. 과학자들은 5월 기준 집단면역의 임계값은 80%, 즉 인구의 80%가 바이러스에 감염돼야 집단면역이 달성된다고 보고 있으며 이는 각종 변이 바이러스가 출현하면서 조금씩 상승한 수치이다. 가디언은 “연구에 따르면 높은 변이와 일부 주에서의 낮은 백신 접종율 등을 생각하면 올해 안에 결코 집단면역에 도달할 수 없다”고 전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현재 미국에서 2차 주사까지 맞은 완전 접종자는 1억6300만명으로, 미국 전체 인구 대비 49.1%다. 보고서는 백신 접종자들의 분포가 지역적으로 불균등하다고 지적했다. 북동부주에는 백신 접종 비율이 높았지만 중서부와 남서부 주들은 접종율이 낮았다. 그 결과 아칸소, 미주리, 루이지애나 등 남부 및 중서부 지역 주의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들이 델타 변이에 감염되고 있다는 내용도 담겼다.

미국에서는 백신 미접종자를 중심으로 델타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 여러 분야에서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가 이뤄지고 있다. 미국의학협회는 26일 수십 명의 의사 및 간호사 단체와 함께 보건 종사자들의 예방접종을 의무화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특히 노인요양 종사자들은 의료 산업에서 가장 낮은 예방 접종률을 보이고 있다. 40% 이상이 아직 주사를 맞지 않았다. 뉴욕시는 34만명에 달하는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캘리포니아주도 공무원의 백신 접종 의무화를 위한 조치에 나섰다.

[관련기사]미국 백신 접종률 따라 코로나 위험도 차이···‘2개의 미국’ 가시화

박은하 기자 eunha999@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