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김정은 위원장과 정치 현황

남북 통신연락선 13개월만에 복원···靑 "文-김정은 수차례 친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北도 "관계 발전에 긍정적"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북이 통신연락선을 27일 전격 복원했다. 지난해 6월에 북한이 일방적으로 연락을 끊고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지 13개월 만이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긴급 브리핑을 통해 “남과 북은 27일 오전 10시를 기해 그간 단절됐던 남북 간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했다”며 “남북 양 정상은 지난 4월부터 여러 차례 친서를 교환하면서 남북 간 관계 회복 문제로 소통해왔고 이 과정에서 우선적으로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 정상은 남북 간에 하루속히 상호 신뢰를 회복하고 관계를 다시 진전시켜나가자는 데 대해 뜻을 같이했다”며 “이번 남북 간 통신연락선의 복원은 앞으로 남북 관계 개선과 발전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북한 역시 이례적으로 청와대와 동시에 이 사실을 알렸다. 조선중앙통신은 “수뇌분들의 합의에 따라 북남 쌍방은 모든 북남(남북) 통신연락선들을 재가동하는 조치를 취하였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북남 수뇌들께서는 최근 여러 차례에 걸쳐 주고받으신 친서를 통하여 단절돼 있는 북남 통신연락 통로들을 복원함으로써 호상 신뢰를 회복하고 화해를 도모하는 큰 걸음을 내짚을 데 대하여 합의하셨다”며 “통신연락선들의 복원은 북남 관계의 개선과 발전에 긍정적인 작용을 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번 합의에 따라 통일부는 이날 판문점과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설치된 남북 직통전화로 북측과 통화를 진행했다. 남측은 이전처럼 매일 오전 9시와 오후 5시 정기 통화를 할 것을 제안했고 북측도 이에 호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도 남북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복구·개통했다. 북한은 다만 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한 사과는 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김혜린 기자 rin@sedaily.com민병권 기자 newsroo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