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남북관계와 한반도 정세

야권 "남북대화 재개 환영…국내 정치용 쇼는 안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남북간 통신연락선 복원에 대해 "어떠한 관계에서도 물밑 대화는 이뤄져야 한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양준우 대변인은 오늘(27일) 구두논평에서 "이번 통신 복원이 구애가 아닌 소통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양 대변인은 "상호 존중을 바탕으로 한 쌍방향 소통이 이루어질 때 '대화'라 부르고, 한 방향의 소통은 '구애'라고 한다"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연락선 단절 이후 벌어졌던 연평도 해역 공무원 피격 사건, 해킹 공격, 3월 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만행에 대한 책임 있는 답변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국민의당 홍경희 수석부대변인도 논평에서 "남북 간 소통 채널이자 대화창구의 최소 수단인 통신선 복원에는 환영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홍 수석부대변인은 그러면서 "남북 간 통신선이 북한의 요구 사항을 관철하기 위한 볼모로 전락한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결과"라며 "서해 공무원 살해 사건에 대한 진정성 있는 사과와 재발 방지가 전제조건"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대선주자들도 대화 재개에는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대선을 앞두고 여권의 '정치 쇼'로 악용돼선 안 된다며 경계했습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입장문에서 "남북 간 긴장완화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면서도 "마치 한반도 평화가 눈앞에 다가온 양 들떠서는 결코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국내정치적 목적을 위한 일회성 쇼에 그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남북관계는 분명 회복하고 앞으로 나아가야 하지만, 이런 식으로 정치에 이용하기 위해서 쇼만 하는 것은 오히려 남북 관계를 망치는 일"이라며 우려를 표했습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인 박진 의원은 SNS에서 "통신선 복원은 다행스러운 일이지만, 북한의 일방적인 단절 조치에 대해서는 입장을 요구했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현영 기자(leehy@sbs.co.kr)

▶ 도쿄올림픽, 뜨거운 현장 속으로!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