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과문 받은' 조병규, 끝나지 않은 '학폭' 논란 [ST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조병규 / 사진=HB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학폭(학교폭력) 논란이 불거지며 모든 활동을 중단한 배우 조병규가 허위 사실을 유포한 게시자들로부터 사과문을 받았다고 밝혔다.

27일 조병규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당사는 조병규에 대한 근거 없는 학폭 논란을 촉발시킨 게시글 작성자들에 대해 법적 조치에 나선 바 있다"며 "피의자는 경찰 수사 중 인터넷상에 올린 글이 허위사실임을 시인하고 이를 깊이 반성하는 공식 사과문을 최근 보내왔다"고 밝혔다.

이어 "위 사건 수사와 관련해 조병규는 자신의 학생생활기록부를 포함해 자신의 학창 시절을 가까이 지켜본 선생님들과 다수 동창생들의 진술 및 증언을 수사기관에 제출한 것 또한 사실임을 알려드린다"고 설명했다.

또한 소속사 측은 "외국 국적의 익명 글 작성자에 대해서는 경찰 수사를 통해 피의자가 특정돼 신원이 확보됐으며, 피의자 국내 입국 시 법적 절차가 진행될 것"이라며 "소속사는 조병규와 관련한 근거 없는 게시글 및 악성 댓글에 대해 적극 대응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조병규가 뉴질랜드에서 학교를 다니던 시절, 학폭 가해자였다고 주장하는 글이 게시돼 논란이 일었다. 작성자는 "(조병규의) 학교 폭력 인정 그리고 진심 어린 사과를 원한다"며 피해 사실을 언급했다.

그러나 조병규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곧바로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게시된 조병규 배우를 향한 무분별한 악성 댓글과 허위사실 유포자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고자 당사는 경찰 수사를 정식 의뢰했으며 현재 본 건과 관련 조사에 착수했음을 알린다"고 밝혔다.

이어 고소 및 수사를 의뢰한 직후 해당 허위 게시글 작성자가 본인이 작성한 글이 허위 사실임을 인정하고, 본인의 잘못과 위법행위를 후회하고 있으며, 선처해줄 것으로 호소했다고도 밝혔다.

그러면서 "당사는 소속 배우에 대한 위법행위에 대해 강력히 대응해 가능한 법적 절차를 모두 진행하고 있었으나, 허위 게시글 작성자가 본인의 잘못을 반성하고 여러 차례 선처를 구하는 의사를 전해온 것을 감안해 작성자로부터 다시는 위법행위를 저지르지 않겠다는 확약을 받았다"며 "모든 아티스트에 대해 아니면 말고 식으로 타인을 음해하거나 피해를 입히는 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하여 형사 처벌을 구할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렇게 사건이 일단락되는 듯했으나 이와 유사한 학폭 폭로는 계속됐다. 특히 뉴질랜드 유학 시절 학폭 피해자라고 주장한 A씨는 SNS를 통해 "조병규는 무척 두려운 존재"라며 "유명해지니까 인스타그램에도, 유튜브에도 나오기 시작했고 그의 사진, 동영상 또 각종 미담들이 나올 때마다 괴롭고 화가 났다. 저에게 있어 분명 그는 나쁜 사람이다. 벌받아야 하는 사람이고 저에게 사과해야 하는 사람"이라며 "잘못한 것에 마땅한 벌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이에 조병규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며 "기나긴 무명생활을 거쳐 이제 막 빛을 보려는 시기에 이런 상황을 겪고 있는 본인도 많이 힘들어하고 있고 옆에서 지켜보는 당사 역시 매우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조병규의 학폭 의혹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았다.

조병규 또한 직접 자신의 SNS에 "아닌 걸 어떻게 증명해야 하는 거냐. 이미 10년의 커리어는 무너졌고 진행하기로 한 작품 모두 보류했다. 손해를 본 금액은 이루 말할 수 없다"며 "최소한의 품위는 지키려 했지만 나도 인간이고 타격이 있기에 나를 지키려 다 내려놓고 이야기한다. 허위글 유포한 사람부터 악플까지 끝까지 가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학폭 의혹으로 인해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은 조병규는 KBS2 예능프로그램 '컴백홈'에서 하차했고, 검토 중이었던 tvN 드라마 '어사조이뎐' 출연도 불발됐다. OCN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으로 '대세 배우'로 발돋움했던 조병규이기에 학폭 논란은 더욱 뼈아팠다.

다시 한번 학폭 피해를 주장한 작성자가 사과문을 작성했다는 공식 입장이 나왔지만, 조병규의 학폭 논란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사과문을 작성한 폭로자는 일부일 뿐이다. 소속사에 따르면 사과문 작성자가 A씨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새 드라마 '찌질의 역사' 출연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조병규가 모든 학폭 의혹을 벗고 활동을 재개할 수 있을까. 그의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