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회심의 왼발' 이다빈, 67㎏초과급 결승 진출로 은메달 확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올림픽] 이다빈 결승행
(지바=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7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67㎏ 초과급 준결승 한국 이다빈-영국 비안카 워크던. 이다빈이 경기 종료 직전 역전 발차기 성공 후 환호하고 있다. 2021.7.27 xyz@yna.co.kr



(지바=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이다빈(25·서울시청)이 생애 첫 올림픽에서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고 결승에 올라 은메달을 확보했다.

이다빈은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경기 마지막 날 여자 67㎏초과급 준결승에서 비안카 워크던(영국)에게 25-24로 이겼다.

3라운드 막판 22-24로 끌려가 패색이 짙었지만, 종료 직전 왼발을 들어 비안카의 얼굴에 꽂아 짜릿한 뒤집기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이다빈은 결승에 올라 금메달을 놓고 겨룬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동메달리스트이자 이 체급 세계랭킹 1위인 비안카를 꺾어 우승 기대감을 높였다.

이다빈은 세계 랭킹 5위다.

이다빈은 1라운드에서 워크던의 감점으로만 3점을 얻으며 3-1로 앞섰다.

2라운드 들어 비안카에게 연달아 몸통 공격을 허용해 3-5로 전세가 뒤집히기도 했다.

하지만 주먹 공격에 이어 왼발로 머리를 가격하며 재역전에 성공하는 등 치열한 공방을 벌인 끝에 10-10으로 맞섰다.

3라운드에서도 한쪽으로 승부가 쉽게 기울지 않았다.

22-21로 앞서던 이다빈이 연속으로 주먹 공격을 허용해 종료 10초 전 22-23으로 다시 역전을 허용했다. 3초를 남기고는 이다빈의 감점으로 22-24로 벌어졌다.

하지만 이다빈의 회심의 왼발이 비안카의 얼굴을 가격하며 극적으로 승부가 갈렸다.

연합뉴스

[올림픽] 이다빈, 역전 결승행 발차기
(지바=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7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67㎏ 초과급 준결승 한국 이다빈-영국 비안카 워크던. 이다빈이 경기 종료 직전 역전 발차기를 성공하고 있다. xyz@yna.co.kr


올림픽 무대는 처음인 이다빈은 앞서 16강전에서는 아미나타 샤를렝 트라오레(코트디부아르)에게 17-13 역전승을 거둔 뒤 8강에서 카테리네 로드리게스 페게로(도미니카공화국)를 23-14로 제압했다.

이다빈은 아시안게임에서 2014년 인천 대회 62㎏급,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 67㎏초과급 우승으로 2연패를 이뤘고, 2019년 맨체스터 세계선수권대회와 2016년 마닐라 아시아선수권대회 73㎏급에서도 정상에 올랐다.

올림픽에서만 금메달을 따면 태권도 4개 메이저 대회에서 모두 정상에 오르며 그랜드슬램을 달성한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