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 '패럴림픽'

[도쿄올림픽]비겨도 되는 김학범호, 하지만 무조건 이긴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루마니아를 꺾고 기사회생한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온두라스전을 반드시 이기고 조 1위로 8강 진출을 이룬다는 각오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작은 방심이 큰 실패를 가져온다. 지금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새겨야 하는 말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28일 오후 5시 30분 일본 요코하마의 요코하마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온두라스를 상대로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최종전을 치른다.

한국은 지난 2경기에서 지옥과 천당을 오갔다. 한국은 22일 뉴질랜드와의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90분 내내 공격을 퍼붓고도 0-1로 덜미를 잡혔다. 조 최약체로 평가됐던 뉴질랜드에 패하면서 벼랑 끝에 몰리는 신세가 됐다.

하지만 25일 열린 루마니아와의 2차전에서 4-0 대승을 거두고 기사회생했다. 한국이 속한 B조는 네 팀 모두 1승 1패 승점 3으로 같다. 하지만 골 득실에 따라 한국(+3)이 B조 1위로 올라섰다. 온두라스, 뉴질랜드(이상 골 득실 0), 루마니아(골 득실 -3)가 뒤를 따르고 있다.

루마니아전을 상대로 대승을 거둔 것은 ‘신의 한 수’가 됐다. 한국은 온두라스와의 마지막 경기에서 최소한 비기기만 해도 조 2위까지 올라갈 수 있는 8강에 진출하게 된다. 다만 지면 무조건 탈락이다.

복잡한 경우의 수를 따질 필요는 없다. 김학범 감독이나 선수들 모두 온두라스전에서 무승부는 생각하지 않고 있다. 온두라스를 이기고 조 1위로 당당히 8강에 오르겠다는 각오다.

올림픽대표팀 미드필더 이동경(울산)은 “축구 선수 생활을 하면서 비겨도 되는 경기에서 절대 비겨도 된다고 생각해본 적이 없다”며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루마니아전에서 멀티골을 기록한 이강인(발렌시아)도 “온두라스전이 마지막 경기라고 생각하고 최대한 열심히 준비해 좋은 경기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2차전 상대 온두라스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신태용 감독이 이끌던 우리 대표팀에 아픔을 안겨준 팀이다. 당시 8강전에서 한국은 손홍민(토트넘)까지 와일드카드로 발탁하며 총력전을 펼쳤지만 0-1로 패해 4강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 축구 입장에선 온두라스를 상대로 5년 만에 치르는 설욕전이다. 특히 ‘리우 멤버’로 당시 패배를 경험했던 ‘와일드카드’ 권창훈(수원)으로선 더 승리가 간절하다.

온두라스는 북중미 예선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은 강호다. 이번 대회에선 루마니아와 1차전에서 자책골로 0-1 패배를 당했지만 뉴질랜드와 2차전에선 3-2 역전승을 거뒀다. 우리가 1골도 넣지 못했던 뉴질랜드의 수비벽을 뚫고 3골이나 넣을 정도로 매서운 공격력을 자랑한다.

한국으로선 수비를 튼튼히 하면서 루마니아전에서 보여준 스피드와 압박을 얼마나 살리느냐가 승리를 위한 중요한 열쇠가 될 전망이다.

김학범 감독은 “(온두라스에 대한) 분석은 다 돼 있다”면서 하나가 돼 마지막 경기를 꼭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