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TEN 리뷰] 차승원·김성균·이광수·김혜준, 만남 자체가 재난?…광수 목격담 '웃음 폭탄' ('컬투쇼')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텐아시아

'컬투쇼'./ 사진=보이는 라디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화 '싱크홀'의 주역 차승원, 김성균, 이광수, 김혜준이 환상적인(?) 팀워크를 뽐냈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배우 차승원, 김성균, 이광수, 김혜준이 출연해 영화 '싱크홀' 관련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날 차승원, 김성균, 이광수, 김혜준은 청취자들에게 인사를 건네는 순간부터 시종 유쾌한 티키타카를 선사해 즐거움을 안겼다.

차승원은 "지금 찍고 있는 드라마 때문에 머리를 길렀다. 그런데 조금 언밸런스 하다"라며 "변호사 역할을 맡았는데 머리 길이가 이렇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광수는 "드라마 얘기 하지 말고 영화 얘기 하세요"라고 질책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차승원은 "'싱크홀'은 재난영화다. 재난이 상당 부분 차지하지만, 그 안에서 벌어지는 인간들의 이야기다. 그다지 무겁지 않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차승원은 "저는 극 중 원래 살고 있는 주민이고, 김성균이 바로 밑에 이사 온다. 이광수, 김혜준이 김성균의 부하직원들인데 집들이에 왔다가 추락한다"라며 각자 맡은 캐릭터를 소개했다.

또 차승원은 "이광수와 김혜준은 안 빠질 상황에 밑으로 빠진다. 특히 이광수는 나갔다가 들어와서 빠진다. 운이 없는 캐릭터다. 이 네명이 중심으로 이야기를 끌고 간다"고 했다.

차승원은 "네 명이 벌이는 이야기가 너무 좋아 선택한 작품이다. 탈출 하려고 안간힘 쓰는 인간의 모습이 재미있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혜준은 "재난 영화엔 처음 출연했다. 선배들과 함께 하면서 배운 점이 많다"고 밝혔다. 이에 김태균이 "재미있고 유쾌한 선배들 아니냐. 좋았겠다"고 하자, 김혜준은 난데 없이 "하하하"하고 웃어 의아함을 자아냈다.

순간 당황한 김혜준은 "저도 이렇게 웃을 줄 몰랐다"라며 "너무 재미있고 좋았다"고 수습했다. 그러자 차승원은 "하루하루가 재난이었다. 혜준이는 우리를 만난게 재난이었을 것"이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김태균이 다시 한 번 "선배들과 함께한 현장이 어땠냐"고 묻자, 김혜준은 "말해도 되나 싶다"며 망설였다. 이를 지켜보던 차승원은 "우리는 혜준이한테 잘 했다"라며 "우리도 많이 참았다. 우리도 재난이었다"라고 농담을 건네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차승원은 "촬영이 꽤 힘들었다. 이광수가 웬만하면 힘들다는 얘길 안 하는 친구인데 힘들어하는 걸 보면 진짜 힘들었던 거다"라고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그러자 이광수는 "짐볼 위에 올라가서 촬영 할 때 힘들었다. 멀미가 나올 것 같았다"라고 덧붙였다.

유민상이 "차승원 형님도 많이 힘들었겠다"라고 하자, 차승원은 "나는 초인적인 힘으로 버텼다. 관록이 있지 않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배우들은 '매운 새우깡'을 추억해 눈길을 끌었다.

차승원은 "오랫동안 배우로 활동 했는데, 촬영이 끝난 뒤에도 이렇게 생각나는 팀은 처음이다"라며 "어떤 배우든 작품에서 돋보이고 싶어 하는데, 저희는 '팀워크가 이런거구나'를 처음 느낄 정도로 서로 챙겼다"라고 밝혔다.

이에 김성균은 "저도 동감한다. 너무 재미있었다. 촬영장이 힘들었는데, 차승원 형님 손에는 항상 매운 새우깡이 있었다. 늘 그걸 건네 주셨다. 어느새 우리도 모르게 나눠 먹고 있더라"라며 "촬영을 마친 후에 편의점에 갔는데, 매운 새우깡 있었다. 그걸 보니 눈물 날 것 같더라"라고 떠올렸다.

이광수도 "다같이 진흙에 빠지고, 고생하고 나오면 매운 새우깡을 먼저 찾았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이광수는 청취자 목격담에 연신 당황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 청취자가 "2017년에 논현동 땡땡 빌딩 앞에서 이광수 씨를 봤다. 성형외과와 비뇨기과가 있었는데 어디 다녀 오셨냐"고 묻자, 이광수는 "내가 왜 선택해야 하나. 간적이 없다"고 억울해 했다. 그러자 차승원은 "성형외과나 비교기과에 한 번도 간 적이 없느냐. 그건 아니지 않나"라고 물었고, 이광수는 "2017년에 성형외과에서 간단한 시술을 받은 적이 있다. 이제 속이 시원하냐"고 억지로 사실(?)을 인정해 폭소를 안겼다.

'싱크홀'은 11년 만에 마련한 내 집이 지하 500m 초대형 싱크홀로 추락하며 벌어지는 재난 버스터로 8월 11일 개봉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