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직장인 3명 중 1명이 ‘적신호’를 인지 못해 방치하는 질환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하지정맥류’ 위험신호 나타나도 몰라…‘다리 붓고 저린 것’이 주요 증상

직장인 1375명 설문조사서 “가장 걱정해야 할 위험신호는 ‘혈관 돌출’”

실제 하지정맥류 환자 중 ‘다리 혈관 돌출’ 경험한 비율은 절반도 안 돼

“대부분의 사람들, 하지정맥류 증상 가볍게 여기거나 방치해 악화시켜”

세계일보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리 피부의 정맥이 비틀리면서 늘어나는 질환인 ‘하지정맥류’. 주로 혈액을 다리에서 심장으로 보내는 정맥 내의 판막에 문제가 생겨 나타나는 질환이다.

만일 다리가 붓고 저리거나 무겁고 피로한 느낌이 장기간 지속한다면 하지정맥류를 의심해야 하지만, 직장인 3명 중 1명은 이 같은 ‘적신호’를 인지하지 못한 채 방치한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27일 메드트로닉코리아에 따르면 직장인 소셜 플랫폼 ‘블라인드’를 통해 20세 이상 직장인 1375명을 대상으로 하지정맥류 등 다리 건강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32.5%가 ‘구불구불 튀어나온 혈관’을 가장 걱정해야 할 다리 건강 위험 신호로 꼽았다.

뒤이어 ‘자주 저린다’(31.13%), ‘무겁고 붓는다’(28.87%) 등의 순이었다.

하지정맥류는 다리 정맥 혈관에 있는 판막 문제로 심장을 향해 올라가야 할 피가 역류하고 다리에 고이며 발생하는 질환이다. 정맥 압력이 상승하면서 혈관이 늘어나 밖으로 튀어나오거나 다리에 무거운 느낌이 들고 쥐가 나거나 붓는 등의 증상이 발생한다.

이는 지난해 대한혈관외과학회와 대한정맥학회가 공동 발표한 ‘하지정맥류 질환 대국민 인식 조사’과 비슷한 결과다.

당시 조사에서도 일반인의 85%는 ‘다리 혈관의 돌출’을 대표적인 하지정맥류 증상으로 알고 있었지만, 실제 하지정맥류 환자 중에서 다리 혈관의 돌출을 경험한 비율은 절반이 되지 않았다. 오히려 ‘다리가 무겁거나 피로한 느낌’을 가장 많이 호소했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다리가 붓고 저리는 등의 증상을 완화하고자 취한 행동을 묻자 29.89%는 ‘딱히 없다’고 답했다. 즉, 3명 중 1명은 증상이 있어도 방치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메드트로닉코리아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다리 건강의 위험을 알리는 신호를 알지 못할 뿐만 아니라 이런 증상 자체를 가볍게 여기는 실태가 확인됐다고 해석했다.

지난해 학회의 대국민 인식 조사에서도 하지정맥류 증상을 겪었거나 증상이 있다고 생각함에도 ‘병원에 방문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5%에 불과한 것으로 보고된 바 있다.

하지정맥류는 여성이 남성보다 더 잘 걸리고, 장시간 서서 일하는 사람도 걸리기 쉬운 질환이다.

치료방법은 비수술적 요법과 수술적 요법으로 나뉜다. 비수술적 요법에는 ‘정맥순환 개선제’나 ‘의료용 압박스타킹’을 사용하는 보존적 방법과 정맥 내 경화제를 주입해 정맥벽을 손상해 섬유화 반응과 혈전을 유발하는 방법인 ‘혈관경화요법’이 있다. 하지만 이 두 방법 모두 치료적인 효과가 크지 않다.

수술적 요법에는 문제가 되는 정맥류성 혈관을 제거하는 ‘발거술’(절개수술), 혈관 내에 레이저 광섬유를 삽입해 800-1200도의 열을 발생하여 혈관을 태워서 폐쇄시켜 역류를 차단하는 ‘레이저 수술’(레이저정맥폐쇄술), 혈관 내에 고주파 카테터를 삽입하여 120도의 열을 가하여 혈관의 변성을 유발하여 폐쇄시켜 차단하는 ‘고주파 수술’(고주파정맥내막폐쇄술) 등이 있다.

여기에 최신 수술법으로 과거 뇌출혈 환자에서 혈관 막는 기술을 이용하는 ‘베나실’(시아노아크릴레이트를 이용한 복재정맥폐쇄술)과 기존 혈관경화요법에서 사용되는 경화제 약물을 투입함과 동시에 정맥 내막에 기계적인 자극 손상을 유발하며 혈관의 섬유화 폐쇄를 유도해 치료하는 ‘클라리베인’(경피적 기계화학정맥폐쇄술) 등이 있다.

하지정맥류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가급적 오랫동안 서서 하는 일을 피하고, 장시간 서서 일할 경우 2~3분마다 교대로 한쪽 다리를 올렸다 내리고, 평소 가볍게 걷는 운동이나 수영과 같은 규칙적인 운동을 한다.

또 적정 체중을 유지하고, 너무 조이는 옷이나 지나치게 뜨거운 곳에 노출되는 일을 피하고, 정맥류용 고탄력 압박스타킹을 신는 것이 좋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