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바이든에 막힌 美 ‘세계 최대 보험중개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자산 규모 300억달러(약 34조5900억원)에 달하는 세계 최대 규모 보험중개회사가 탄생할 뻔했지만, 특정 회사의 시장 독점을 반대하는 조 바이든 미 행정부의 제동에 끝내 무산됐다. 26일(현지시간)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보험중개회사 에이온과 윌리스타워왓슨은 이날 300억달러 규모의 인수합병 계약을 폐기하는데 합의했다.

미국 민간 보험업계 2위인 에이온과 5위인 윌리스타워왓슨이 합병에 성공하면 업계 1위인 마시&매클레넌을 제치고 업계 1위로 도약할 수 있었다.

그러나 에이온과 윌리스타워는 미 법무부가 ‘두 회사가 합병되면 경쟁이 줄어들어 서비스 가격 상승을 초래할 수 있다’며 지난달 미 연방법원에 반독점 소송을 제기하자 ‘울며 겨자먹기’로 합병안을 폐기하기로 했다.

영국 런던에 본사를 둔 두 회사는 지난해 3월 합병 계약을 체결한 뒤 유럽과 미국의 반독점 규제당국이 조사에 나서자 일부 자산을 경쟁업체에 매각하겠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유럽 당국은 이를 받아들였지만, 미 당국은 그것만으로는 불충분하다며 압박의 고삐를 더욱 죄였다.

이미 미 정부의 조사에 1년여가 흘렀고, 미 정부가 소송까지 건 상황에서 더 버틴다면 합병 논의의 장기화가 불가피했다.

결국 에이온과 윌리스타워가 인수합병을 철회함에 따라 법무부와의 소송도 종료할 수 있게 됐다. 다만 에이온은 인수합병 무산에 따라 윌리스타워 측에 10억달러(약 1조2000억원)의 파기 수수료를 내야 한다.

메릭 갈런드 미 법무장관은 두 회사의 합병 철회 소식에 이날 성명을 내고 “경쟁 체제와 미국 기업들의 승리”라면서 “이는 결국 고객, 직원, 미국 전역에 있는 은퇴자의 승리”라고 밝혔다. 김수한 기자

soohan@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