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 '패럴림픽'

[올림픽] 오진혁 "끝"·김제덕 "빠이팅"·안산 "안산에 못 가봤어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도쿄 대회를 빛낸 양궁 태극전사들의 재치 있는 '한마디'

연합뉴스

[올림픽] 활시위 당기는 오진혁
(도쿄=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6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단체전 결승. 오진혁이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2021.7.26 handbrother@yna.co.kr



(서울=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7, 6, 5, 4…"(김우진), "끝."(오진혁)

2020 도쿄올림픽 남자 양궁 단체전에서 한국 대표팀의 금메달을 확정하는 마지막 화살을 날리기 직전 김우진(29·청주시청)의 시간 카운트 소리를 듣던 '40세 베테랑' 오진혁(현대제철)은 활시위를 놓은 뒤 짧게 '끝'이라는 말을 내던졌다.

그리고 그의 화살은 정확하게 10점 과녁에 꽂혔고, 한국은 2016년 리우 대회에 이어 양궁 남자 단체전 2연패의 기쁨을 만끽했다.

10대부터 40대까지 다양한 세대가 존재하는 한국 남녀 양궁 대표팀은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벌써 금메달 3개를 따내며 전통의 '효자 종목'으로 인정을 받고 있다.

양궁 경기장에서 대표팀 남녀 선수들은 재치 있는 말로 경기를 지켜보는 국내 스포츠 팬들에게 감동과 웃음을 주고 있다.

양궁은 '무서운 막내들' 김제덕(17·경북일고)과 안산(20·광주여대)이 24일 혼성단체전 결승에서 네덜란드를 상대로 3-2 역전승을 거두며 한국 선수단에 첫 번째 금메달을 선물했다.

이어 25일에는 강채영(25·현대모비스), 장민희(22·인천대), 안산으로 구성된 여자 양궁 대표팀이 단체전 결승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를 6-0으로 완파하고 '금빛 포효'에 성공했다. 한국 여자 양궁의 올림픽 단체전 9연패 순간이었다.

남자 단체전에 나선 양궁 대표팀은 26일 오진혁-김우진-김제덕이 호흡을 맞춰 세 번째 금메달을 합작했다.

연합뉴스

[올림픽] ‘활시위 당기는 양궁 대표팀’
(도쿄=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0일 오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대한민국 양궁 국가대표 선수들이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오진혁, 김우진, 김제덕, 안산, 강채영, 장민희. 2021.7.20 mon@yna.co.kr



양궁에서는 다른 어떤 대회보다 재미있는 선수들의 어록이 이어졌다.

가장 눈에 띄는 선수는 단연 '17세 막내' 김제덕이었다. 김제덕의 유행어는 '빠이팅(fighting)'이 됐다.

김제덕은 경기 때마다 자신이 활을 쏘거나, 동료가 화살을 쏘고 난 뒤 엄청난 데시벨의 목소리로 양궁장이 떠나가라 '빠이팅'을 외치고 있다. 삼촌뻘도 넘는 오진혁을 향해서도 "오진혁 빠이팅!"을 외치며 '소년 궁사'의 귀여움을 발산했다.

여자 양궁의 막내 안산은 이름과 얽힌 재미있는 인터뷰로 팬들에게 인상을 남겼다.

경기도 안산시의 지명과 이름이 똑같은 안산은 언니들도 솔, 결 등 외자 이름이다. 어머니가 '소나무 산의 바람결'이라는 뜻으로 3자매의 이름을 지었다.

안산은 25일 단체전 결승에서 우승한 뒤 "혹시 안산시 홍보대사를 할 마음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우스개 질문에 "안산은 가본 적도 없어요"라고 대답해 함께 인터뷰에 나선 강채영과 장민희를 크게 웃게 했다.

연합뉴스

안산역장의 안산 선수 금메달 축하 메시지
[유머살롱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양궁 경기에서 팬들을 가장 감동하게 만든 한마디는 든든한 '큰 형님' 오진혁의 몫이었다.

오진혁은 26일 남자 단체전 결승에서 대만을 상대로 마지막 화살을 책임졌다. 한껏 긴장하며 활시위를 당겼고, 뒤에서 김우진이 시간 카운트를 시작했다.

김우진이 "7, 6, 5, 4…"까지 세는 순간 오진혁이 화살을 쐈고, 순간 "끝"이라고 나지막이 짧은 한마디를 던졌다.

찰나의 순간에 금메달을 예상하듯 "끝"을 외친 오진혁의 화살은 10점 과녁에 정확히 꽂혔고, 한국은 남자 단체전 금메달을 확정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