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승리 대신 사랑 따낸 아르헨 펜싱 선수…생방송 중 깜짝 청혼 받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TyC스포츠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르헨티나 여자 펜싱 선수가 경기를 치른 뒤 생방송 인터뷰 도중 17년 사귄 남자친구 겸 코치에게 깜짝 청혼을 받아 화제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아르헨티나 방송 TyC스포츠 등 외신들에 따르면 마리아 벨렌 페레스 마우리세(36)는 전날 일본 지바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사브르 개인전 32강에서 헝가리 선수에게 패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기 후 아르헨티나 TyC스포츠와 인터뷰를 하던 마우리세의 뒤에서 루카스 사우세도 코치가 종이 한 장을 들고 다가왔다.

코치를 먼저 발견한 기자는 웃음을 머금은 채 마우리세에게 뒤를 돌아보라고 했다. 어리둥절하게 뒤를 돌아본 마우리세는 “나랑 결혼할래?”라고 쓰인 종이를 들고 있는 코치를 보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코치는 무릎을 꿇고 마우리세에게 청혼했다.

마우리세는 고개를 끄덕이며 코치의 청혼을 받아들인 뒤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코치와 함께 인터뷰를 재개한 마우리세는 “(청혼 문구를 본 뒤) 모든 걸 잊었다”고 말했다.

동아일보

TyC스포츠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사람의 교제는 17년간 이어져 왔다. 사우세도는 지난 2010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한 차례 청혼했지만 마우리세는 아직 자신이 어리다는 이유로 청혼을 거절했다.

이번 청혼은 갑작스럽게 이뤄진 것이었다. 사우세도 코치는 자원봉사자에게 올림픽 배지를 주고 그가 가지고 있던 종이를 받아 급히 메시지를 적었다. 그는 "경기에서 이겼더라면 다음 기회를 기다렸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TyC스포츠는 두 사람이 종이를 들고 함께 찍은 모습을 SNS에 올리며 결혼 사실을 축하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