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호중 "조국 딸 진실 드러나…檢 가족인질극, 감찰해야"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론분열시킨 윤석열, 野 대권주자로…통탄할 노릇"

뉴시스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공동취재사진) 2021.07.27.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7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의 고교동창 장모씨가 조민 씨의 '서울대 학술대회' 참석 여부를 두고 입장을 번복한 것과 관련해 "조 전 장관 딸 조민씨의 묻힐 뻔했던 진실이 마침내 드러났다"며 검찰 수사에 대한 감찰에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선택적 수사에 조국 가족과 장씨 가족 두 가정이 파탄 지경에 이르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날조된 진실 앞에 국론이 분열됐고, 국민갈등 역시 최고조에 달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 "한 줌도 안 되는 검찰권력의 유지를 위해 국론마저 분열시킨 그 사람이 책임지기는커녕 오히려 국민통합을 운운하며 야당 대권주자로 나서는 현실은 뭐가 잘못돼도 한참 잘못됐다"며 "통탄할 노릇"이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성공을 예단했던 검찰 각본의 가족 인질극이 양심고백에 의해 조기종영됐다"며 "검찰 위증교사와 권력남용 문제가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언제까지 검찰의 날조된 진실 앞에 힘겨운 투쟁이 국민 몫이 돼야 하느냐. 검찰은 즉시 감찰에 착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