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진]'방역수칙 위반에 무더기 확진' 상벌위원회 연 KOVO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최규한 기자] 27일 오전 서울 상암동 한국배구연맹에서 ‘선수 방역수칙 위반사례 심의’ 관련 상벌위원회가 열렸다.

지난 22일 삼성화재 A선수가 KB손해보험 소속 구단 B선수 포함 지인이 8명과 함께한 저녁식사 자리를 가진 뒤 2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게 시작이었다. A선수는 코로나 방역 수칙을 위반해 KOVO 상벌위원회에 회부됐다.

A선수가 문제의 모임을 가진 다음날 팀 훈련에 참가하면서 삼성화재 선수단 전체로 확산됐다. 1차 검사에선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자가격리 중 이상 증세를 보인 3명의 선수가 지난 2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어 25일 2차 검사에서 확진자가 18명으로 늘었다.

상벌위원회 황명석 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이 회의 시작을 준비하고 있다. 2021.07.27 / dreamer@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