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문 대통령 "한국의 갯벌, 세계인이 공유하는 유산되도록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문재인 대통령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한국의 갯벌'이 등재된 데 대해 "정부는 지자체와 협력해 갯벌의 생태계를 보전하고, 지역사회 발전, 나아가 세계인이 함께 공유하는 소중한 세계유산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7일) 오전 SNS에 글을 올려 "매우 기쁜 소식"이라며 "등재추진단과 관계 부처가 힘을 모아 우리 갯벌의 소중한 가치를 적극적으로 알리고 설득한 결과"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아울러 "갯벌을 생활 터전으로 지켜오신 지역 주민들의 애정과 관심에 감사드린다"고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에 등재된 곳은 서해안에 펼쳐진 서천, 고창, 신안, 보성·순천 갯벌로, 2천여 종 이상의 생물이 서식하는 생태계의 보고이자 멸종위기에 처한 물새들의 생존을 위해 가장 중요한 지역"이라고 소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우리나라는 열다섯 곳의 세계유산을 보유하게 됐고, 자연유산으로는 2007년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 이후 두 번째"라며 "우리나라의 더 많은 갯벌이 세계유산에 등재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권란 기자(jiin@sbs.co.kr)

▶ 도쿄올림픽, 뜨거운 현장 속으로!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