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무더위 차량용 배터리관리 어떻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한국앤컴퍼니㈜ 아트라스비엑스 브랜드의 차량용 납축 배터리 [사진 제공 = 한국앤컴퍼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폭염 특보가 발령되면서 무더위 속에 차량을 어떻게 관리해야 할지 고민하는 운전자들이 늘고 있다. 최근 대화면 내비게이션과 전동·열선 시트 등은 물론 차량 내 디지털 기기 이용이 늘면서 차량용 배터리 관리법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이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지주회사인 한국앤컴퍼니㈜의 차량용·산업용 배터리 브랜드 '아트라스비엑스(ATLASBX)'에서 올바른 차량 유지·관리를 위한 차량용 배터리 관리법을 제안했다.

일반적으로 내연기관 차량에는 시동·전장 제품에 전력을 공급하는 납축전지가 탑재돼 있다. 차량용 납축전지는 대부분 충전을 통해 재사용이 가능하며 3년 이내 또는 주행거리 5만㎞마다 교체가 권고된다.

차량용 납축전지는 내부 물질의 화학 반응을 유도해 전기를 발생시킨다. 이에 여름이나 겨울철 외부 기온 편차에 따라 배터리 내부에 이상 화학 반응이 발생하면 배터리의 출력이 줄어들고 성능이 떨어질 수 있다. 이같은 상황이 지속되면 배터리는 쉽게 방전되고 수명 또한 줄기 때문에 여름철에는 외부 기온이 일정하게 유지되는 실내 주차장을 이용하는 것이 좋고 상황이 여의치 않다면 최대한 그늘진 곳에 주차해야 한다.

매일경제

한국앤컴퍼니㈜ 아트라스비엑스 브랜드의 차량용 납축 배터리 [사진 제공 = 한국앤컴퍼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엔진이 꺼진 상태에서 차량의 전기장치를 사용하게 되면 배터리 수명은 짧아지기 마련이다. 전기를 소모하는 장치들을 사용하는 도중에 시동을 끄면 배터리가 완전히 충전되지 않은 상태로 남아 있기 때문에 배터리 수명을 줄이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이에 목적지에 도착하기 5분 전에 전기장치를 미리 끄고 저속으로 운행한 뒤, 도착 후엔 1~2분 정도 공회전을 해 배터리 방전을 예방하는 것이 좋다.

이와 함께 배터리가 제대로 된 성능을 발휘할 수 있는지 주기적으로 전압을 체크해보는 방안도 추천된다. 차량용 배터리의 정격 충전 전압은 차량 시동을 켠 상태에서 약 13.6~14.2볼트(V)다. 만약 공도 운행으로 배터리를 충전시키고 시동을 껐다가 다시 시동 모터를 구동시켰을 때 측정한 전압이 9.5V에 가깝다면 배터리 수명이 거의 다 된 상태이므로 교체를 고려해야 한다.

배터리 전압의 경우 정비소를 찾으면 쉽게 측정할 수 있고, 차종에 따라 차량 내 배터리 전압계가 달려 있는 경우도 있다. 또한 최근 출시되는 자동차 배터리에는 상태를 점검할 수 있는 기기가 장착돼 운전자가 보닛을 열고 직접 배터리 상태를 확인하는 것도 가능하다. 녹색은 정상, 검은색은 충전 또는 교체 필요, 흰색은 교체가 시급한 상태를 뜻한다.

아울러 기본적인 배터리 유지 관리와 함께 교체용 차량용 배터리를 선택할 때도 자신의 차량에 최적화된 배터리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아트라스비엑스의 차량용 배터리는 승용차, 트럭·버스, 택시 등 다양한 차종에 적합한 수준의 출력과 수명을 제공하도록 설계돼 있으며, AGM·EFB·MF 등 다양한 배터리 특화 기술을 적용해 까다로운 조건에서도 안정적이고 만족스러운 성능을 발휘한다.

매일경제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의 서비스 전문점 티스테이션에서 차량용 배터리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 제공 = 한국앤컴퍼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앤컴퍼니㈜에 따르면 'AGM 배터리'는 신개념 AGM(Absorbent Glass Mat Tech) 배터리 기술을 적용해 프리미엄 차량 등에 최고의 가치를 제공한다. 일반 무보수(MF) 배터리 대비 4배 긴 수명을 제공하며, 최첨단 기판기술(Advanced X-Frame Tech)을 채택해 시동 성능을 강화했다. 또한 'BX 배터리'는 새로운 차원의 표준 배터리 기술을 채택해 사계절 어떠한 기후 조건에서도 다이나믹한 주행성능을 지원한다. 최첨단 기판기술을 적용해 시동성능을 강화했으며, 수명 향상 기술로 안정적인 전력 공급도 가능하다.

한편, 아트라스비엑스 브랜드는 77년의 기술, 노하우를 바탕으로 성장을 거듭해 현재 글로벌 시장에서 생산능력 기준 9위를 차지하고 있다. 미국과 유럽 등 4개의 글로벌 판매법인과 국내외 3개의 생산시설, 연구개발(R&D) 센터를 통해 전 세계 120여 개국 300여 고객사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난 1982년 국내 최초로 MF 배터리를 출시한 이후 부단한 연구개발을 통해 기술과 품질 경쟁력을 강화해, 2013년에는 초고성능 배터리(UHPB), 공회전 제한장치(Idle Stop & Go)용 AGM 배터리 등 개발에 성공한 바 있다.

[박윤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