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뷔 블랙셔츠 안 팔아요?"...품절킹 파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방탄소년단 뷔가 `버터` 무대에서 입고 나온 블랙 실크셔츠. 사진|빅히트 뮤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가 '품절킹' 파워를 또 한번 입증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4일 미국 NBC 인기 토크쇼 ‘더 투나잇 쇼 스타링 지미 팰런’에서 ‘버터’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멤버들이 개통을 앞둔 서울 월드컵대교 위에서 멋진 무대를 펼쳐 화제가 된 가운데 이날 뷔는 은색 줄무늬가 들어간 블랙 실크셔츠와 블랙 팬츠의 시크하고 섹시한 차림으로 등장했다. 뷔는 완벽한 피지컬과 만찢남 미모, 청춘의 향기를 뿜어냈고, 뷔가 입은 셔츠와 머리카락이 바람에 날리는 모습은 마치 한 편의 청춘영화를 연상시켰다.

'버터' 무대 이후 국내외에서 뷔가 입은 블랙셔츠에 대한 문의가 쏟아졌다. 이 블랙셔츠는 국내 디자이너브랜드 르메테크(lemeteque) 제품으로 오로지 뷔를 위해 제작된 것으로 15일 르메테크 SNS에 공개됐다.

매일경제

뷔가 입은 블랙셔츠에 대한 구입 문의가 빗발치자 브랜드 측이 특별제작 한정판매했다. 사진|빅히트뮤직, 르메테크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판매제품이 아니라 뷔를 위해서 제작된 무대 의상임에도 구입 문의가 빗발치자 르메테크는 한정수량 제작 판매를 공지했다. 하지만 이 물량 역시 금세 품절되며 공지는 바로 삭제됐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걸어다니는 광고판이다. 머리에서 발끝까지 쓰고 입고 신고 나오면 품절로 이어지는 경우가 흔하다. 특히 순정만화 미모를 자랑하는 뷔의 패션 아이템들은 정보가 공개되자마자 전 세계 판매처에서 품절되곤 한다. 이번 블랙셔츠처럼 판매하지 않는 제품도 문의가 줄을 잇는다.

뷔가 착용한 패션아이템들은 고가의 명품에서 합리적인 가격대까지 종류, 스타일을 가리지 않고 바로 품절리스트에 이름을 올려 뷔가 글로벌 패션계에 미치는 영향을 보여준다. 이른바, 뷔가 입고 쓰면 무조건 팔리는 '뷔이펙트'(V-effect)로 완판신화를 써내려가고 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26일(현지시간) 발표된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에서 두 번 연속 1위 '바통 터치'를 이뤄내는 진기록을 썼다. 앞서 7주 연속 정상을 지키다가 BTS 신곡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에 1위 자리를 내줬던 '버터(Butter)'가 정상에 깜짝 복귀한 것. 빌보드는 "자신의 새로운 곡으로 1위를 대체한 직후 이전 1위곡을 다시 정상에 올려놓은 사례는 BTS가 처음"이라고 밝혔다.

[성정은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