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 '스몰볼' 일본 '빅볼' 확연히 차이나는 감독 선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목표는 같지만 목표로 가는 방법에는 차이가 있다.

같은 야구지만 서로 다른 곳을 보고 있다. 마치 좁혀지지 않는 양국 사이를 보는 듯 다른 접근을 하고 있다.

도쿄 올림픽 금메달을 노리는 한국 야구 대표팀과 일본 야구 대표팀 이야기다.

매일경제

김경문(왼쪽) 한국 대표팀 감독과 이나바 일본 대표님 감독이 서로 다른 야구관으로 도쿄 올림픽 금메달을 향하고 있다. 사진=MK스포츠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경문 한국 대표팀 감독은 합숙 훈련 기가 내내 작은 야구를 강조했다. 번트 훈련에 상당히 공을 들였고 오재일이나 김현수 같은 중장거리포 선수들에게도 "너희들에게도 번트 사인이 나올 수 있다"고 주지 시켰다.

발이 빠른 김혜성을 중용할 뜻도 넌지시 내비쳤다.

박민우의 국가대표 사퇴로 주전 2루수 자리가 공석이 된 상황. 최주환이 있지만 그 보다는 발 빠른 김혜성을 테이블 세터로 투입해 상대의 틈을 노리는 것을 먼저 생각하고 있음을 밝힌 바 있다.

김경문 감독은 원래 선이 굵은 야구를 선호한다. 하지만 국제대회라는 특성상 찬스가 왔을 때 확실하게 상대를 압박할 수 있는 공격 전술을 쓰겠다는 것이 이번 대회의 방침이다.

김 감독은 "국제 대회는 생소한 투수를 상대해야 하기 때문에 점수가 많이 나오지 않을 수 있다. 점수를 짜내는 방법에도 신경을 많이 쓸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투수 운영도 벌떼 마운드로 운영할 가능성이 높다. 확실한 에이스가 없는 만큼 끊어가는 야구로 토너먼트를 맞이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김 감독은 일본으로 떠나가기 전 "잦은 투수교체를 활용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일본은 반대다. 큰 것 한방으로 승부를 가르겠다는 전략을 짜고 나왔다.

이나바 아츠노리 일본 대표팀 감독은 26일 일본 언론과 인터뷰서 "역시 국제 대회는 빠른 발 만으로는 이길 수 없다. 스피드도 중요하지만 파워, 즉 홈런이 필요하다. 일본의 소프트볼 경기서도 결국 홈런이 승부를 가름했다. 홈런을 칠 수 있는 타자들을 중용하겠다"고 밝혔다.

확정 발표는 아니지만 이나바 감독은 평가전에서 1번 타자에 야마다 데츠토(29. 야구르트)를 꾸준히 기용하고 있다. 큰 이상이 없다면 야마다의 톱 타자 출장은 정해진 것이나 다름 없다.

일반적인 의미의 톱타자와는 거리가 있다. 야마다는 컨택트 능력이 최근 크게 떨어졌기 때문이다.

야마다의 올 시즌 타율은 0.268에 불과하다. 출루율은 조금 높은 편이지만 0.367로 톱 타자에게 어울리는 숫자는 아니다.

그럼에도 이나바 감독은 야마다를 1번에 꾸준히 기용하고 있다. 1번 타자부터 상대에게 홈런에 대한 부담을 안겨주겠다는 계산으로 해석된다.

야마다는 올 시즌 전반기서만 25개의 홈런을 쳤다. 장타율이 0.559나 된다. 예전 만큼의 기량은 아니지만 파워 툴 하나만큼은 여전히 살아 있다.

한국과 일본은 금메달이라는 공동의 목표가 있다. 그러나 금메달을 향해 가는 방법은 완전히 반대다. 한국의 잔 야구와 일본의 빅볼이 어떤 결과를 낼 것인지가 중요한 대목이다.

섬세함을 강조한 한국과 큰 것 한 방을 중시하고 있는 일본. 서로 다른 접근법이 어떤 결과로 이어지게 될지 지켜볼 일이다.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