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희연 공수처 소환에 교육계 "사퇴하라" vs "무죄다" 양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이도연 기자 = 해직교사 부당 특별채용 의혹을 받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7일 오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소환돼 조사를 받는 가운데 교육계에서는 진영에 따라 조 교육감의 처벌과 무죄 의견이 엇갈렸다.

보수 교원단체인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가장 공정해야 할 교육이 특혜채용 의혹으로 얼룩지고, 교육감이 소환조사까지 받는 현실이 부끄럽다"며 "단 한 명의 특혜채용도 교육에 대한 국민 불신을 초래하고 예비교사들의 임용 기회를 박탈하는 만큼 절대 용납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