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웅제약 "코로나 약, 50세 이상 경증환자 증상 개선 시간 줄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임상 2b상 톱라인 발표…"절반의 성공"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대웅제약[069620]이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코비블록'(가칭)으로 개발 중인 만성 췌장염약 성분 '카모스타트 메실레이트'가 임상시험에서 50세 이상 경증 환자의 증상 개선 기간을 절반 이하로 줄였다.

다만 전체 환자에게서는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증상 개선 시간 단축이 나타나지 않았다.

대웅제약은 27일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2b상의 성패를 가늠할 수 있는 대략적인 결과인 '톱라인'(Topline)을 발표했다.

이번 임상은 국내 24개 기관에서 올해 2월부터 7월까지 코로나19 경증환자 342명 중 카모스타트 또는 위약을 복용한 327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주평가변수는 '임상적 증상이 개선되기까지 걸린 시간'이었으며, 임상적 증상 개선 여부는 피험자들이 직접 판단했다.

전체 환자군에서 임상적 증상이 개선되기까지 걸린 시간은 카모스타트군 7일, 위약군 8일로 두 집단 간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는 없었다. 카모스타트군 전체에서 심각한 이상반응은 나타나지 않아 안전성이 확인됐다.

대웅제약은 이에 대해 "경증환자는 증상 관리가 잘 됐고 자연 치유 비율이 높았으며, 약물 복용 순응도가 낮은 환자가 있어 증상 개선에 걸리는 시간의 차이를 확인하기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다만 카모스타트나 위약을 제공량의 70% 넘게 복용한 환자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임상적 증상 개선에서 통계적 유의성이 확인됐다.

증상 악화의 주요 지표인 기침이나 호흡곤란의 증상이 한 개라도 있는 환자 175명(카모스타트군 86명·위약군 89명)의 증상 개선 시간은 카모스타트군 5일, 위약군 8일이었다. 카모스타트 투여가 증상을 약 40% 빠르게 개선해 통계적 유의성을 나타냈다.

특히 이중 중증으로 전이될 확률이 높은 50대 이상 환자 98명(카모스타트군 48명·위약군 50명)의 증상 개선을 분석한 결과 카모스타트군 4일, 위약군 9일로 카모스타트군이 2배 이상 빠르게 호전됐다. 산소(저유량) 치료가 한 번이라도 필요한 호흡기 증상 악화를 경험한 환자는 위약군 6명 대비 카모스타트군 1명이었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이번 발표는 최초 변수를 분석해서 발표한 것이다 보니 아쉬움이 남는 절반의 성공"이라면서 "다음 달 이후에 전체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대웅제약은 만성 췌장염 치료제로 허가받아 약 10년간 처방된 의약품 '호이스타'를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이다. 대웅제약은 지난해 12월 이 약의 상표명을 '코비블록'으로 출원한 뒤 올해 5월 등록 완료했다.

몸 안에 들어온 바이러스의 세포 내 진입을 막아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고 염증을 개선하는 방식으로 감염병을 치료한다.

연합뉴스

대웅제약 로고
[대웅제약 제공]


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