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국에 집중' 바이든, 이라크서 연내 전투 종료 합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 시각) 백악관 집무실에서 무스타파 알-카드히미 이라크 총리(왼쪽)와 회담을 진행하며 손을 맞잡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 시각) 이라크에서 미군 전투 임무를 올해 말까지 종료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바이든 대통령은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라는 두 개의 전장에서 모두 전투 임무를 종료하는 대통령이 될 전망이다.

가디언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무스타파 알-카드히미 이라크 총리와 회담을 갖고 “우리는 연말까지 전투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이라크에서 미군의 역할은 훈련을 지원하고 자문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군 전투 임무 종료는 2003년 미국 주도 연합군이 이라크를 침공한 이후 18년 만이다. 당시 연합군은 사담 후세인 정부가 대량살상무기를 보유하고 있다는 이유로 이라크에 대한 공습을 개시했다. 후세인은 권력에서 축출됐지만 무기는 발견되지 않았다. 미군은 이후 2011년 이라크에서 철수했다가 2014년 이슬람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와의 전쟁을 위해 다시 주둔을 시작했다. 현재 이라크에 남은 미군은 2500명의 정규군과 소수의 비공개 특수작전부대 정도다.

이라크에서의 전투 임무 종료는 ‘9.11 테러 시대'를 종식하고 중동에 집중된 자원을 중국 견제 쪽으로 옮겨가려는 정책 기조에 따른 것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26일 “이는 중동과 테러 대응에 주력하던 20년을 마무리하고 미국 안보에 큰 위협이 되고 있는 ‘중국'에 초점을 맞추려는 바이든 대통령의 외교 정책이 반영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따라서 향후 미국의 지원은 경제 부문에 집중될 예정이다. 바이든 행정부는 이라크에 화이자 코로나 백신 50만 회분을 보내고 오는 10월 치러지는 이라크 총선을 위해 520만 달러(약 60억원)를 유엔을 통해 지원하기로 했다.

이라크 역시 미군 철수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통과시킨 바 있다. 알-카드히미 총리도 “우리에게 더 이상의 미군 전투병력은 필요하지 않다. 우리는 정보 지원, 훈련, 자문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안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