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기는 남미] 최악의 고독사?…사망 10년 만에 자택서 발견된 할머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칠레에서 최악의 고독사로 보이는 사건이 발생,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칠레 경찰은 지방도시 쿠리코의 한 단독주택에서 발생한 여자노인의 사망사건을 수사 중이다.

케티 카세레스라는 이름의 이 할머니는 25일 오후(현지시간) 자택에서 시신이 완전히 해골화된 상태로 발견됐다. 시신의 상태와 복수의 증언을 종합할 때 할머니가 사망한 건 최소한 10년 전으로 추정된다고 경찰은 밝혔다.

수사 관계자는 "할머니가 마지막으로 목격된 건 2010년 지진 때였다"면서 "이후 할머니를 봤다는 사람이 없어 이때를 유력한 사망시기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발견된 당시 할머니는 옷을 입은 채 침대에 누워 있었다. 가지런히 이불까지 덮은 상태였다. 외부에서 주택에 침입한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조사 중이지만 고독사가 유력하다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

관계자는 "사인을 밝히기 위해선 추가 조사가 필요하지만 고독사였을 가능성을 크게 보고 있다"면서 "고독사였다면 칠레에서 발생한 고독사 가운데 가장 긴 시간이 흐른 뒤 시신이 발견된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뒤늦게 할머니의 사망을 확인한 사람은 그의 손자였다. 현지 언론은 "사망한 할머니의 손자가 처음으로 시신을 발견하고 이를 경찰에 신고했다"고 보도했다.

이 손자는 한때 할머니와 함께 살던 혈육이었다. 할머니는 딸, 손자 등 가족과 함께 살았지만 2010년 지진 후 딸의 가족은 칠레의 수도 산티아고로 이주했다고 한다.

뒤늦게 할머니를 찾아간 손자는 당시 미성년자였다. 경찰은 할머니가 유방암 환자였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홀로 기거하며 암투병을 하던 할머니가 고독사한 것 같다는 추정에 더욱 힘이 실리는 대목이다.

하지만 경찰은 신중을 기하고 있다. 할머니의 딸이 그간 여러 차례 집을 다녀갔다는 증언이 나왔기 때문이다.

40년간 할머니와 교류한 이웃이라고 자신을 밝힌 한 여자는 "딸이 종종 집에 와 중고장터를 여는 사람들에게 마당을 렌트하곤 했다"면서 "그때마다 할머니의 행방을 물어보면 요양원에 계신다고 답했었다"고 말했다.

이웃의 증언이 사실이라면 딸은 거짓말을 한 게 된다. 경찰은 이 대목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