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노태문 "S펜 지원·내구성 강화…폴더블폰 경험 확 달라진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이 다음 달 11일 열리는 '갤럭시 언팩'에서 S펜 지원 등 새로운 폴더블폰 기능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예고했다. /삼성전자 뉴스룸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태문 삼성전자 사장, 기고문 통해 '갤Z폴드3·갤Z플립3' 소개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삼성전자 스마트폰 사업을 총괄하는 노태문 무선사업부장(사장)이 다음 달 '갤럭시 언팩'을 통한 3세대 폴더블폰(접었다 펴는 스마트폰) 공개를 공식화했다. 3세대 폴더블폰은 S펜을 지원하고 내구성이 강화되는 동시에 다른 기업과의 협업을 바탕으로 한 새로운 모바일 경험 등이 주요 특징이 될 것으로 보인다.

노태문 사장은 27일 삼성전자 뉴스룸에 올린 기고문에서 "이제 곧 혁신 기술을 집약한 '갤럭시Z' 시리즈를 앞세워 새로운 카테고리를 열어가는 모바일 경험을 소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 달 11일 예정된 '갤럭시 언팩'에서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 등 3세대 폴더블폰 신제품을 공개할 것이라는 점을 공식화한 셈이다.

이날 노태문 사장은 3세대 폴더블폰의 주요 기능도 언급했다. 그는 "새로 발표될 '갤럭시Z폴드'는 스마트폰과 태블릿 각각의 장점을 결합해 업무와 소통, 창작을 위한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며 "'갤럭시Z플립' 후속작은 더욱 유려한 스타일과 강하고 견고한 내구성을 함께 갖췄다"고 소개했다.

또 "한 단계 높아진 눈높이에 맞춰 더 많은 사람이 신나는 모바일 경험을 즐길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차세대 '갤럭시Z' 시리즈와 함께 소개하는 폴더블폰 최초의 S펜 사용성 등 놀라운 변화도 기대해 달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방수 기능 등이 폴더블폰 최초로 적용될 것이라는 점도 간접적으로 드러냈다. 노태문 사장은 "3세대 폴더블폰은 삶에 필수적인 기능을 더욱 충실하게 제공하는 데 중점을 뒀다"며 "더 많은 사람에게 더욱 강화된 내구성과 새롭고 신나는 멀티태스킹 성능을 제공할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노태문 사장은 다른 기업과의 협력을 통한 폴더블폰 사용성의 변화를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 신뢰할 수 있는 업계 리더들과 협업을 통해, 개인에 최적화되면서도 기기와 데이터를 안전하게 지킬 수 있는 최첨단 보안 기술을 지속 개발해왔다"며 "또 구글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으로 더 많은 앱과 서비스를 최적화해, 더욱 풍성한 폴더블 경험을 제공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이어 "3세대 폴더블폰에서는 한층 최적화된 앱 사용 경험을 선사하고자, 많은 파트너와 협력을 강화했다"며 "플렉스 모드로 유튜브 영상을 시청하거나, 핸즈 프리에 최적화된 구글 듀오 비디오 콜 또는 마이크로소프트 팀즈를 활용한 멀티태스킹을 실행하는 등 다양하고 최적화된 폴더블 경험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노태문 사장은 앞서 단종설이 제기됐던 '갤럭시노트'에 대해서는 "'갤럭시노트' 시리즈는 이번에 소개하지 않지만, 노트 경험 또한 여러 '갤럭시' 단말에서 지속 확장되며 밝은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는 점도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rocky@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