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국 뉴욕서 감자튀김 한 접시에 23만 원…기네스북 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뉴욕의 한 식당에서 일종의 감자튀김인 프렌치프라이(french fries) 한 접시를 무려 23만 원에 판매해 기네스북에 올랐습니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뉴욕 맨해튼 어퍼이스트사이드에 위치한 식당 '세런디피티3'는 최근 세계에서 가장 값비싼 요리를 잇달아 판매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 식당에서 개발한 프렌치프라이의 가격은 200달러(약 23만 원)에 달하지만 이를 맛보기 위한 대기 명단이 최소 8주에서 10주까지 채워져 있습니다.

지난 13일 세계에서 가장 비싼 감자튀김으로 기네스북에 공식 등재된 이 음식은 값비싼 재료를 아끼지 않은 고급요리입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먼저 식초와 샴페인에 데쳐진 감자가 거위 기름에 두 번 튀겨지는 과정을 통해 겉은 바삭하고 속은 푹신한 식감이 만들어집니다.

이후 식용 금가루와 트러플(truffle·송로버섯) 소금, 트러플 오일이 뿌려진 뒤 얇게 썬 트러플이 위에 올라가 치즈 소스와 함께 크리스털 그릇에 담겨 나옵니다.

소스에도 트러플이 들어가 있습니다.

세런디피티3는 코로나19 시기에 여느 식당들처럼 영업을 중단한 뒤 이번 달 초에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식당 측은 고객에게 영업 재개를 알리기 위한 아이디어 중 하나로 이같은 고급 감자튀김을 생각해냈습니다.

식당은 감자튀김 외에도 이미 세계에서 가장 비싼 햄버거(295달러·약 34만 원)와 아이스크림(1천 달러·약 115만 원)을 판매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브랜드 총괄 책임이자 셰프 조 칼데론은 "고객들은 축하도 하고 가끔 삶의 현실에서 벗어나기 위해 이곳에 온다"며 "지난 일 년 반은 모두에게 힘든 시간이었는데 이제는 좀 즐겨야 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사진=기네스월드레코드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유영규 기자(sbsnewmedia@sbs.co.kr)

▶ 도쿄올림픽, 뜨거운 현장 속으로!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