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상 최고 청약경쟁률’ 맥스트, 상장 첫날 ‘따상’ 직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증강현실(AR) 플랫폼을 만드는 맥스트가 코스닥시장에 상장한 첫날 이른바 ‘따상(공모가의 2배에 시초가를 형성한 후 상한가)’에 성공했다. 맥스트는 앞서 실시한 공모주 청약에서 사상 최고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조선비즈

맥스트의 AR 플랫폼으로 개발한 애플리케이션.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7일 오전 9시 11분 현재 맥스트 주가는 공모가(1만5000원)보다 160% 높은 3만9000원을 기록하고 있다.

맥스트는 현대차(005380) 등 주요 대기업에 AR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으며, 메타버스(가상 현실) 분야로도 사업 영역을 확장 중이다.

맥스트는 앞서 지난 18~29일 이틀 동안 진행된 공모주 청약에서 6762.75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1월 모바일 플랫폼 업체 엔비티(236810)가 세운 기록(4397.67대 1)을 넘어선 것이다.

노자운 기자(jw@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