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 노태문의 자신감 "3세대 폴더블에 S펜…내구성·멀티태스킹 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삼성의 3세대 폴더블폰은 더 많은 사람들에게 더욱 강화된 내구성과 새롭고 신나는 멀티태스킹 성능을 제공할 것이라 자신한다."

2021년을 '폴더블폰 대중화'의 원년으로 삼겠다고 선언한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이 내달 언팩에서 공개 예정인 신형 폴더블폰 갤럭시Z폴드3·Z플립3 등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삼성 폴더블 최초의 S펜 지원, 방수 기능 등 한층 강화된 내구성과 멀티태스킹 기능도 공식적으로 확인했다.

노 사장은 27일 오전 삼성전자 뉴스룸에 게재된 '스마트폰 혁신의 미래를 펼치다' 기고문을 통해 "이제 곧 혁신 기술을 집약한 갤럭시 Z 시리즈를 앞세워, 새로운 카테고리를 열어가는 모바일 경험을 소개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삼성전자는 내달 11일 열리는 갤럭시 언팩에서 통상 하반기에 출시해온 노트 시리즈 대신 신규 폴더블 라인업인 갤럭시Z폴드3·Z플립3를 선보일 예정이다.

그는 "폴더블 첫 출시 이후, 우리는 멈추지 않고 갤럭시 Z 폴드2, Z 플립에 더 큰 화면과 더 많은 기능을 탑재해 고객이 원하는 향상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고자 했다"며 "이번에 발표할 폴더블 제품 역시 고객의 피드백을 반영해, 오늘날 삶에 필수적인 기능을 더욱 충실하게 제공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에 공개하는 3세대 폴더블은 스마트폰 혁신의 새로운 장이 될 것이라고 노 사장은 자신했다. 그는 "새로 발표될 갤럭시 Z 폴드는 스마트폰과 태블릿 각각의 장점을 결합해 업무와 소통, 창작을 위한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며 "갤럭시 Z 플립 후속작은 더욱 유려한 스타일과 강하고 견고한 내구성을 함께 갖췄다"고 자랑했다.

이날 노 사장이 언급한 ‘삶에 필수적인 기능’, ‘강화된 내구성’은 갤럭시 Z폴드3·Z플립3에 적용되는 방수 기능을 가리키는 것으로 해석된다. 두 기종은 수심 1.5m에서 30분간 견딜 수 있는 IPX8 등급을 폴더블폰 최초로 획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그는 "폴더블폰 최초의 S펜 사용성 등 놀라운 변화를 기대해 달라"며 당초 알려진 대로 갤럭시 Z폴드3가 S펜을 지원한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개방형 생태계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노 사장은 "개방형 생태계만이 사용자 라이프 스타일에 자유롭게 맞는 경험을 창조할 수 있고, 혁신을 더욱 가속할 수 있다고 믿는다"며 구글·마이크로소프트(MS) 등 글로벌 파트너들과의 협력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3세대 갤럭시 Z 폴더블폰에서는 한층 최적화된 앱 사용 경험을 선사하고자, 많은 파트너들과 협력을 강화했다"며 "플렉스 모드로 유튜브 영상을 시청하거나, 핸즈 프리에 최적화된 구글 듀오 비디오 콜 또는 마이크로소프트 팀즈를 활용한 멀티태스킹을 실행하는 등 다양하고 최적화된 폴더블 경험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알렸다.

아울러 "‘개방성’과 ‘보안’을 상호 배타적인 개념으로 보지 않는다"며 구글, MS 등과의 협력을 통해 "보안에 대한 고객들의 걱정을 낮추고, 고객 스스로 원하는 모바일 경험을 선택하고 원하는 정보만을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동시에, 앱과 데이터·프라이버시에 대한 결정권 또한 보장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노 사장은 통상 삼성전자가 하반기에 출시해온 '효자' 갤럭시 노트 시리즈에 대한 언급도 잊지 않았다. 그는 "갤럭시 노트 시리즈는 이번에 소개하지 않지만, 노트 경험 또한 여러 갤럭시 단말에서 지속 확장되며 밝은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