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베이조스, "NASA 달 착륙선 계약 맺어주면 20억달러 내놓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페이스X 단독 사업자 선정에 정면도전

NASA 논평 거부...사업자 선정 변경 어려울듯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세계 최고 부호로 아마존 창업자인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이사회 의장이 미 항공우주국(NASA)에 달 착륙선 사업자로 자신이 세운 우주기업인 블루오리진을 선정하면 최대 20억달러(약 2조3000억원)을 개발비용으로 내놓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4월 달착륙선 사업자로 단독 선정된 스페이스X에 정면도전한 행보로 풀이된다. 향후 우주산업 분야에서 선두부문을 차지하기 위한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26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베이조스 의장은 이날 빌 넬스 NASA 국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블루오리진을 NASA의 달착륙선 제작 사업자로 선정해줄 경우 블루오리진은 정부의 현재 회계연도부터 다음 회계연도에 걸쳐 최대 20억달러의 개발비용을 충당하고 기술조사를 위한 궤도 임무 비용도 낼 것"이라며 "대신 블루오리진은 고정가격으로 계약을 받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 달착륙선 제작사업은 미국 정부의 달탐사 프로젝트인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추진됐으며 28억9000만달러 규모의 사업이다. 앞서 지난 4월 NASA가 스페이스X를 단독 사업자로 선정한 바 있다. 업계에서는 베이조스 의장이 우주사업 분야를 선점하기 위해 스페이스X와의 정면대결을 추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애초 NASA는 착륙선 제작의 지속성과 안정성을 고려해 복수사업자를 선정한다 밝히면서 스페이스X와 블루오리진, 방위산업체인 다이네틱스 등 3사가 입찰에 나섰지만, 갑자기 단독선정으로 계획을 변경하고 스페이스X를 사업자로 선정하면서 논란이 일었던 바 있다.

베이조스 의장은 "내 제안은 NASA의 예산 제약을 제거할 것"이라며 "이 사업에 경쟁이 없다면 NASA의 장단기 달 관련 계획은 지연되고, 궁극적으로 더 많은 비용이 들며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NASA와 스페이스X는 이와 관련한 논평 요청에 즉시 응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사업자 선정 발표 직후 블루오리진은 NASA의 결정에 반발해 미국 연방감사원(GAO)에 항의서를 제출한 상태다. 블루오리진 측은 스페이스X를 단독사업자로 선정하기 위해 NASA가 부당하게 입찰조건을 바꿨다고 주장하고 있다. GAO의 결정은 다음달 초 나올 예정으로 주요 외신들은 업계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반전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전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