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BTS, 빌보드 차트 최초로 직전 1위곡으로 다시 1위 탈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그룹 방탄소년단(BTS)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에서 두 번 연속 1위를 달성했다. 7주 연속 정상을 지키다 BTS 신곡 '퍼미션 투 댄스'에 1위 자리를 내줬던 '버터'가 정상에 깜짝 복귀한 것이다. 직전 1위곡으로 다시 1위자리를 바통터치 한 것은 이번이 최초다.

빌보드는 26일(현지시간) BTS의 '버터'가 메인 싱글 차트 '핫 100'에서 정상을 차지했다고 발표했다.

5월 21일 발표된 '버터'는 발매 직후부터 7주 연속으로 1위를 차지한 뒤 지난주에는 차트에 첫 데뷔한 '퍼미션 투 댄스'에 정상을 넘겨주고 7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이번 주 순위가 6계단 뛰어올라 다시 1위로 돌아왔다.

'퍼미션 투 댄스'는 7위를 기록하며 '버터'와 자리를 바꿨다.

핫 100에서 자신의 곡으로 1위 '바통 터치'를 한 가수는 BTS가 14번째이지만 이전 1위곡이 바로 다시 정상에 복귀하는 기록은 유례가 없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빌보드는 "자신의 새로운 곡으로 1위를 대체한 직후 이전 1위곡을 다시 정상에 올려놓은 사례는 BTS가 처음"이라고 했다.

이로써 '버터'의 통산 핫 100 1위 횟수는 8주로 늘었다.

올해 이 차트에서 최다 1위를 차지한 곡인 올리비아 로드리고 '드라이버스 라이선스'와 타이기록이다.

BTS는 '버터' 첫 주 성적이 나온 지난달 2일부터 지금까지 총 9주 동안 한 번도 다른 가수에게 1위 자리를 내주지 않았다.

로드리고의 '굿 포 유'는 방탄소년단의 두 곡에 밀려 9주째 2위에 머물렀다.

핫 100은 음원 다운로드 및 실물 음반 판매량과 스트리밍 수치, 라디오 방송 횟수 등을 바탕으로 미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곡 순위를 낸다.

10만 건이 넘는 높은 판매량을 다시 기록한 것이 '버터'가 핫 100 정상을 탈환하는 주요 동력이 됐다.

'버터'는 발매 9주 차인 16∼22일에 전주(4만 9800건)보다 무려 132% 뛰어오른 총 11만 5600건의 판매량을 보였다. 핫 100 2위인 로드리고 '굿 포 유'보다 16배나 많은 수치다.

발매 첫 주 14만 100건 다운로드됐던 '퍼미션 투 댄스'의 판매량은 2주 차에 8만5000 건으로 39% 줄었다.

이번 차트 집계 기간 팬들의 구매력이 다시 '버터'에 집중된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경제

▲그룹 방탄소년단(BTS)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빌보드 세부 차트인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 지난주 2위와 1위를 각각 차지했던 '버터'와 '퍼미션 투 댄스'는 다시 자리를 바꿨다.

'버터'는 곡의 '대중성' 가늠자로 꼽히는 라디오 청취자 수도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버터'의 라디오 청취자는 총 3070만명으로 전주보다 2% 늘면서 발매 이후 처음으로 3000만 명을 넘겼다.

다만 스트리밍은 21% 하락해 880만 회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스트리밍 송즈' 차트에서는 전주보다 14계단 떨어진 40위에 올랐다.

'퍼미션 투 댄스'로 바통 터치를 한 뒤 다시 '버터'를 1위에 올리는 진기록은 BTS 팬덤의 위력을 다시 한번 보여준 것으로 풀이된다.

BTS멤버 슈가는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 "이게 말이…"라고 감격하며 "아미(BTS 팬클럽) 여러분 감사하고 고마워요"라고 썼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