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쿄올림픽]황선우·진종오, 27일 새 역사 도전…양궁 개인전 시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황선우.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한국 수영의 미래’ 황선우(18)와 진종오(42)가 27일 새 역사에 도전한다.

황선우는 27일 오전 10시 43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 출전한다. 황선우는 전날(26일) 준결승에서 1분45초53로 역영하며 2조 5위, 전체 16명 중 6위를 차지하며 결승 출전권을 따냈다.

그는 예선에서 이미 한국 수영에 희소식을 전했다. 황선우는 25일 1분44초62의 한국신기록 및 세계주니어신기록을 작성하며 전체 출전 선수 39명 중 1위에 이름을 올렸다. 결승까지 안착한 황선우는 이제 올림픽 메달을 정조준하고 있다.

한국 수영에서 올림픽 시상대에 선 선수는 박태환이 유일하다. 자유형 200m에서 한국 신기록을 세운 황선우는 2012 런던 올림픽 박태환(은메달) 이후 9년 만에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진종오는 역대 한국인 올림픽 최다 메달리스트 신기록 작성을 노리고 있다. 그는 이날 추가은(20)과 짝을 이뤄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전에 출전한다.

이미 지난 4번의 올림픽에서 금메달 4개와 은메달 2개를 획득한 진종오는 김수녕(금메달 4개·은메달 1개·동메달 1개)과 함께 한국인 최다 메달을 수집한 올림피언이다. 진종오가 이번 올림픽에서 메달 1개만 추가하면 김수녕을 밀어내고 이 부문 단독 1위로 올라선다.

그는 24일 남자 10m 공기권총에 출전해 15위에 머물러 8명이 겨루는 결선에 오르지 못했다. 지난 과거를 잊고 혼성 단체전에 집중하는 진종오는 추가은과 함께 이번 대회 첫 메달을 정조준한다.

혼성단체전, 남녀 단체전에서 모두 금메달을 차지한 한국 양궁은 개인전 레이스에 돌입한다. 오진혁, 김우진, 김제덕(이상 남자), 강채영, 장민희, 안산(이상 여자)으로 이뤄진 남녀 대표팀은 개인전 예선 랭킹 라운드에서 상위권을 점령해 동반 석권의 가능성을 키웠다.

김제덕이 1위, 오진혁과 김우진이 각각 3, 4위를 차지했다. 여자부에선 안산, 장민희, 강채영 순으로 1∼3위를 싹쓸이했다. 그 덕분에 김제덕과 안산은 혼성단체전에 출전할 기회를 얻어 금메달로 기대에 부응했다. 2관왕을 차지한 안산과 김제덕은 개인전에서 3관왕에 도전한다.

태권도 이다빈(25)과 인교돈(29)도 금빛 발차기를 노린다. 두 선수는 노 골드를 기록하고 있는 한국 태권도에 첫 금메달을 안겨줄 선수들이다. 이다빈은 여자 67㎏ 초과급, 인교돈은 남자 80㎏ 초과급에 출전한다.

혼성단체전, 남녀 단체전에서 모두 금메달을 차지한 한국 양궁은 이날 개인전 64강과 32강 일정을 소화한다. 45년 만에 올림픽 메달을 기대하는 여자 배구는 케냐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