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포스코인터, ‘전기차 심장' 구동모터코아 해외 생산거점 확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포스코인터내셔널(047050)이 전기차 핵심부품 ‘구동모터코아’의 해외 생산거점을 확대한다.

27일 포스코인터내셔설에 따르면 전날 이사회를 통해 중국 소주시에 소재한 모터코아 생산법인 POSCO-CORE(포스코코아)의 신주 유상증자 참여를 결정했다.

조선비즈

중국 POSCO-CORE 전경.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포스코(POSCO(005490))가 대주주로 운영 중이었던 POSCO-CORE가 신주를 발행하고 이를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포스코SPS가 인수하는 방식이다. 투자비는 약 586억원으로 포스코인터내셔널이 410억원, 자회사인 포스코SPS가 176억원을 투자해 공장 부지 확대 이전과 설비 증설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번 유상증자로 100% 자회사인 포스코SPS의 지분을 포함해 72%의 지분을 확보하여 POSCO-CORE의 최대주주가 된다.

중국은 글로벌 최대 친환경차 생산 지역으로 글로벌 시장 점유율 확대에 있어 가장 중요한 국가로 꼽힌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번 투자 결정에 따라 POSCO-CORE를 중국 거점법인으로 활용해 지난해 연간 3만대이던 중국 구동모터코아 생산량을 2025년까지 90만대로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POSCO-CORE는 이미 90만대 목표량 중 54만대 수주를 완료했다. 이를 시작으로 유럽, 북미 등 타 지역 판매 확대 기반을 마련해 2025년까지 국내 200만대, 중국 90만대, 북미 65만대, 유럽 45만대를 생산해, 총 400만대 판매체제를 구축한다는 목표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 규모는 2020년 625만대에서 2030년 3890만대 수준으로 연평균 15%씩 성장할 전망이다.

조선비즈

포스코SPS 영업이익 및 모터코아 판매량 추이.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올해 2분기 호실적에 철강산업 호황과 더불어 매분기 판매량을 늘리는 구동모터코아 사업의 역할이 컸다고 밝혔다. 포스코SPS는 자회사로 분할 이후 처음으로 분기 영업이익 100억원을 돌파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상반기 구동모터코아 판매량은 약 50만대로 지난해 판매량 69만대의 약 72%를 달성한 것”이라며 “구동모터코아 사업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면서 회사의 새로운 먹거리로 자리 잡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우영 기자(young@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