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시, 어린이집 코로나 위험 낮춘다…실내 환기시설 설치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09년 이전 건축, 환기시설 설치 의무대상 제외된 중소규모 어린이집 대상

시비 총 5억원 투입…20개구 29개소에 153대 설치

아시아투데이

양성일 보건복지부 1차관이 15일 서울시 한 어린이집을 방문해 코로나19 방역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연합



아시아투데이 배정희 기자 =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험으로부터 안전한 어린이집을 만들기 위해 서울 국·공립 어린이집에 환기시설 설치비용을 지원한다.

시는 다음달부터 11월까지 20개 자치구 국·공립 어린이집 29곳에 공기순환기 153대를 설치한다고 27일 밝혔다.

총 5억원 전액 시비를 투입해 다음달 1일까지 공기순환기 설치 보조금을 자치구에 교부하는 방식으로 지원한다. 자치구를 통해 신청 받아 이미 지원 대상 선정을 마친 상태다.

공기순환기는 코로나 이산화탄소, 라돈, 환경호르몬 등 실내 오염물질은 밖으로 배출하고, 초미세먼지 등 외부 오염물질은 필터로 걸러내 실내에 신선한 공기를 자동으로 공급하는 기기다. 감염에 취약한 영유아가 밀집해 있는 어린이집에 실내 공기질을 개선해주는 공기순환기를 설치해 실내 오염도를 낮춘다는 목표다.

지원 대상은 환기시설 설치 의무대상에서 제외돼 있는 중소규모 국·공립 어린이집이다. 현재 연면적 430㎡ 이상인 서울시 국·공립 어린이집은 건축법에 의한 어린이집 환기설비 설치의무 대상으로 환기시설이 설치돼 있다. 하지만 2009년 12월 31일 이전에 건축된 어린이집은 연면적 1000㎡ 이하인 경우 설치의무 대상이 아니었다. 이런 국·공립 어린이집이 75%(1749곳 중 1313곳)에 달한다.

공기순환기가 설치되면 외부에서 들어오는 공기를 잠시 가뒀다가 차갑게 하거나 덥히는 열교환 방식을 이용해 건축물의 냉·난방 에너지 절감에도 효과가 있다.

시는 각 어린이집과 협의해 장소, 설치용량 등에 맞는 공기순환기 종류를 선택해 설치한다는 방침이다.

김성보 시 주택정책실장은 “코로나19 이후 건축물 환기설비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며 ”어린이집 환기설비 설치를 지원해 일상 속 코로나19 생활방역은 물론 에너지 절감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