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숨진 경찰 딸 등교 날, 아빠 전 동료 총출동···'노란 장미' 담긴 뜻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죽은 아빠의 옛 동료들로부터 유치원 등원 첫날 노란 장미 선물받고 있는 5살 줄리아나 키너드. [마리코파 경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다섯살 여자아이 줄리아나 키너드의 유치원 첫 등교 날. 키너드가 유치원 입구에 들어서자, 경찰·재향군인 20여명은 아이에게 노란 장미꽃을 건네며 "좋은 아침이야" "첫 등교 재미있게 보내렴" 등 응원을 쏟아냈다. 경찰관으로 일하다 3년 전 숨진 여자아이의 아빠 대신 동료들이 나선 것이다.

27일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지난 21일 아침 애리조나주(州) 챈들러시(市)의 한 유치원에서 키너드의 유치원 입학을 축하하기 위해 숨진 아빠의 전 동료들이 나섰다. 이들이 키너드에게 선물한 노란 장미의 꽃말은 '영원한 사랑' '변치 않는 우정'이다.

키너드의 아빠가 생전 업무적으로 인연을 맺었던 애리조나주 마리코파 카운티 경찰과 길버트시 경찰, 재향군인 등이 총출동했다. 경찰은 먼저 순찰 오토바이 2대를 앞세워 키너드를 태운 차를 호위해 유치원까지 왔다.

중앙일보

키너드의 아빠가 생전 업무적으로 인연을 맺었던 애리조나주 마리코파 카운티 경찰과 길버트시 경찰, 재향군인 등이 총출동했다. [마리코파 경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키너드는 경찰차에서 내린 뒤, 유치원 정문 양옆에 도열해있던 아빠의 옛 동료들로부터 노란 장미를 받았다. 그 뒤 장미꽃을 손에 가득 쥔 채 종종걸음으로 유치원 교실을 향했다. 키너드는 "유치원 첫날이 너무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키너드의 아빠 조슈아 키너드는 해병대로 이라크전에 참전한 뒤 전역해 심각한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를 겪었다. 마리코파 카운티 경찰로 교도관 업무를 맡아오다 지난 2018년 총에 맞아 숨졌다.

당시 조슈아 키너드는 자택에서 PTSD에 따른 이상행동을 보였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총을 들고 대치하다 결국 경찰의 총에 맞았다. 약혼자였던 매기 존스는 "그가 전쟁의 아픈 기억들과 함께 돌아왔다"며 "PTSD가 계속 심해져 결국 비극이 발생했다"고 회상했다. 존스는 이후 '조슈아 키너드 재단'을 설립해 PTSD 환자들을 돕고 있다.

미국 PTSD재단 관계자는 "누구도 부모를 잃는 일을 바라지 않는다"며 "이 가족에 대한 지역사회의 봉사가 다른 가족들에게도 깨달음을 주길 바란다"고 이번 행사에 관해 설명했다.

존스는 "그가 죽었을 때 여러 동료가 '딸의 인생에서 이정표가 될 순간에 함께 있을 것'이라고 말했는데 실제로 그렇게 해주었다"면서 "바로 줄리아나가 교육을 받는 최초의 순간을 함께 했다"고 말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