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콘크리트 기둥 담합 24개 업체에 과징금 1천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콘크리트 기둥 담합 24개 업체에 과징금 1천억

아파트 건설 공사에 쓰이는 콘크리트 기둥 가격을 담합해온 제조판매사들에게 1천억원의 과징금이 부과됐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008년부터 9년간 생산량을 조절하고, 가격을 담합해온 삼일C&S 등 PHC 파일업체 24개사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1,018억3천여만원을 부과했습니다.

조사결과, 이들 업체는 4차례에 걸쳐 단가율을 60∼65% 수준으로 설정하기로 합의해 판매가를 인상하거나 유지했습니다.

또, 구매 입찰에서 순번을 정해 물량을 나누고, 건설사에 견적을 낼 때 사전에 합의한 기준가격과 단가율을 준수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