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자수첩]'한신포차' 1호 문닫는데 백종원 더본은 매출 증가? 실상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박미주 기자]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신포차' 1호점이 이슈가 됐다.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성공 신화를 쓸 수 있게 만든 '성지'마저 코로나19(COVID-19)의 여파를 비켜 가지 못했다는 이유에서다.

한신포차 1호점 사업을 정리하고 해당 건물을 350억원에 내놓기로 한 사람은 백 대표와 동업하던 이다. 백 대표가 이곳에서 그와 함께 한신포차를 키우며 프랜차이즈 일궈갔다.

그런데 막상 더본코리아 매출을 보면 되레 증가세다.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이 1507억원으로 전년보다 8% 증가했다. 더본코리아는 한신포차와 새마을식당, 빽다방, 홍콩반점 등 프랜차이즈를 운영한다.

프랜차이즈 본사인 더본코리아 매출 증가가 곧 프랜차이즈 가맹점 매출 증가는 아닌 셈이다. 더본코리아의 지난해 음식매출을 보면 278억원으로 전년보다 15% 감소했다. 가맹점에 납품하는 음식이 줄어든 것이다.

더본코리아 측은 "지난해 250개 정도 점포를 순증시켰고 배달 서비스 확대 등으로 점포당 매출 감소를 최소화했다"며 "수요가 늘어난 가정간편식(HMR) 제품 등을 통한 유통 사업 성장이 매출 증대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가맹점 로열티 감면, 식자재 공급가 인하 등을 시행하며 영업이익은 826억원으로 전년보다 23% 감소했다고도 부연했다.

한신포차 사례에서 보듯 프랜차이즈 자영업자들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이 많다.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 중인 일부 치킨 등 프랜차이즈를 제외한 주점, 고깃집 사장님들은 특히 거리두기 4단계 강화로 인한 타격이 크다. 한 소고기 프랜차이즈의 거리두기 강화 이후 일주일간 매출은 직전주 대비 70%가량 빠졌다. 매출이 4분의 1토막 났다고 토로하는 한식 프랜차이즈 자영업자도 있다.

이들은 정부 보상을 바라지만 프랜차이즈란 이유로 지원 대상에서 빠지는 사례도 있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소상공인 점포의 비대면화를 돕기 위해 지원하는 '스마트 시범상가 사업'이 있지만 프랜차이즈 가맹점주는 대상에서 제외한 것이 단적인 예다.

고사 직전이라 호소하는 자영업자들을 위한 정부의 세심한 정책적 지원이 필요한 시기다. 보다 근본적 해결을 위해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속히 높여 일상 생활이 가능하도록 진정한 'K-방역'을 이뤄주길 바란다.

머니투데이

박미주 기자/사진= 박미주 기자




박미주 기자 beyond@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