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생방송 인터뷰 중 깜짝 청혼받은 아르헨티나 펜싱선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기 패배 후 남자친구 겸 코치가 종이에 메시지 적어 청혼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아르헨티나 여자 펜싱 선수가 경기 패배 후 생방송 인터뷰 중에 17년 사귄 남자친구 겸 코치로부터 깜짝 청혼을 받았다.

26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방송 TyC스포츠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마리아 벨렌 페레스 마우리세(36)는 전날 일본 지바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사브르 개인전 32강에서 헝가리 선수에 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