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주스님 영결식·다비식 김제 금산사서 엄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 스님의 영결식과 다비식이 어제(26일) 오전 전북 김제 금산사에서 엄수됐습니다.

장의위원장인 원행스님은 영결사에서 "스승을 보내야 하는 비통한 마음을 가눌 길이 없다"며 "월주스님은 이 시대의 진정한 보현보살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월주 스님의 법구는 영결식 뒤 금산사 경내를 한 바퀴 돌아 연화대로 옮겨졌고, 이후 다비식이 치러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