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인 단체, '한인 폭행한 가해자' 속한 아마존에 배상 촉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한인단체가 뉴욕에서 발생한 아마존 직원의 한인 폭행사건에 대해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이사회 의장에게 항의서한을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최윤희 뉴욕한인학부모협회 회장은 현지시간 25일 베이조스 의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아마존 직원들은 아시아계 미국인을 겨냥한 증오범죄의 심각성에 대한 교육을 받지 못한 것이 분명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아마존 측의 사과와 적절한 배상을 촉구했습니다.

협회는 피해자와 함께 오는 30일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9일 뉴욕시 퀸스 플러싱에서는 한인이 아마존 직원에게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으며, 뉴욕 경찰은 가해자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곽상은 기자(2bwithu@sbs.co.kr)

▶ 도쿄올림픽, 뜨거운 현장 속으로!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