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쁜 분홍색으로 변한 아르헨 호수…'살균제' 지옥이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분홍색으로 변한 아르헨티나 코르포 호수.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르헨티나 남부의 한 호수가 분홍색으로 변했다.

26일(현지시간) AFP통신은 아르헨티나 추부트 주에 있는 코르포 호수의 모습이 아름답게 보이지만 공장 폐기물 속의 화학물질이 호수를 오염시켜 만든 기현상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코르포 호수가 분홍색으로 변한 것은 며칠 전이었다.

전문가와 환경운동가들은 인근 수산물 가공공장에서 살균제로 쓰인 아황산나트륨이 변색의 원인으로 지목했다.

공장들이 화학물질이 섞인 생선 폐기물을 추부트 강에 그대로 방류해 다른 호수들까지 오염시켰다는 것이다.

추부트 주 환경 담당자는 AFP에 “불그스름한 색은 아무런 해도 끼치지 않고 며칠 후면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호수가 위치한 시 당국 관계자는 “심각한 문제를 저렇게 축소해선 안 된다”고 반박했다.

주민들도 인근 지역의 환경 오염과 혹시라도 인체에 미칠 악영향을 우려하고 있다.

주민 파블로 라다는 “(폐기물 방류를 허가한) 책임자는 주민들을 중독시키는 행위도 허가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중앙일보

분홍색으로 변한 아르헨티나 코르포 호수.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