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살 길은 신차”… 쌍용차, SUV ‘KR10’ 디자인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란도·무쏘 강인한 이미지 계승

최대 화두 친환경 장치 등 탑재도

세계일보

쌍용자동차가 새롭게 정립한 디자인 비전과 철학이 담긴 차세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디자인(사진)을 26일 공개하며 미래 디자인의 가치와 방향성을 제시했다.

이날 공개된 KR10(프로젝트명) 디자인 스케치는 지난 6월의 ‘J100’에 이은 두 번째다. 또 KR10은 새로운 디자인 비전인 ‘파워드 바이 터프니스(Powered by Toughness)’를 바탕으로 회사 고유의 강인하고 모던한 디자인을 통해 정통 SUV 브랜드의 가치를 계승·발전시킬 것이라고 쌍용차는 설명했다.

쌍용차에 따르면 새 디자인 철학은 △단순한 형태의 아름다움을 탈피한 구조적 강인함 △이동수단 이상의 가치를 구현한 예상밖의 기쁨 △색감과 질감 등의 강렬한 대비 △자연과의 교감 등 4가지를 기본으로 하고 있다.

J100, KR10 등 향후 출시될 모델은 한국 자동차 역사에서 강인함의 상징이었던 코란도와 무쏘의 전통을 이어받고, 여기에 최근 자동차산업의 최대 화두인 친환경 파워트레인을 탑재해 시장과 고객의 요구에 적극 부응한다는 방침이다.

이강 쌍용차 디자인센터 상무는 “쌍용차 고유의 헤리티지를 바탕으로 디자인 비전과 철학을 재정립했으며 J100, KR10는 쌍용차가 나아갈 미래 방향을 보여줄 수 있는 출발선”이라며 “앞으로 독창적인 정통 SUV 본질의 디자인을 바탕으로 고객감동 실현을 위해 브랜드를 계승·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