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덕아 개밥 주러 가자” 할머니가 요양병원서 보낸 응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6세때부터 키워준 할머니

“사랑해, 파이팅” 목청껏 외쳤다

“제덕아 사랑해” “개밥 주러 가자”

양궁 남자 대표팀 ‘막내’ 김제덕(17·경북일고)을 키운 친할머니 신이남씨(86)는 요양병원에서 투병 중에도 손자를 위해 큰 소리로 응원을 보냈다.

26일 안동MBC 보도에 따르면 신씨는 요양병원 직원들, 어르신들과 TV 앞에 모여 이날 남자 단체전에 출전한 손자를 응원했다. 신씨는 “제덕아 사랑해. 제덕이 파이팅”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선일보

26일 김제덕 경기를 본 할머니 신이남씨/MBC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자에게 어떤 말을 해주고 싶냐’는 질문에 신씨는 “제덕아, 개밥 주러 가자”라고 답했다. 어린 손자의 손을 잡고 강아지에게 밥을 줬던 추억을 떠올린 것이다.

김제덕은 6세 때부터 할머니 신씨 손에 자랐다. 초등학교 6학년이던 2016년 김제덕은 SBS ‘영재발굴단’에 출연해 할머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여주기도 했다.

조선일보

김제덕 선수와 할머니 신이남씨/2016년 SBS '영재발굴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제덕은 양궁 훈련이 끝난 뒤 집으로 돌아와 신씨에게 안겼다. 신씨는 “오냐 우리 손자가 오는구나. 고맙다”라며 김제덕을 토닥였다. 신씨는 “(김제덕이) 할머니, 할아버지에게 힘이 된다. 조금 할머니 다리 아프다 그러면 손 붙잡고 들어온다”고 말했다.

김제덕은 당시 방송에서 “올림픽 국가대표가 되어 신씨 목에 금메달을 걸어드리는 게 꿈이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5년 만에 김제덕은 그 꿈을 이뤘다.

조선일보

김제덕 선수와 할머니 신이남씨/2016년 SBS '영재발굴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제덕은 어머니 없이 아픈 아버지를 돌보는 소년가장이다. 김제덕을 2년간 가르친 황효진 경북일고 코치는 2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제덕이가 ‘파이팅’을 외치는 모습이 안쓰러웠다”며 “제덕이가 잘해야 되는 이유가 있다. 제덕이는 어머니가 안 계시고 아버지가 계시는데 아버님 몸이 좀 안 좋으시다”라고 전했다.

한편 김제덕은 24일 안산(20·광주여대)과 혼성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땄다. 26일엔 오진혁(40·현대제철), 김우진(29·청주시청)에서 대만을 꺾고 2관왕에 올랐다. 김제덕은 오는 31일에 열리는 개인전에서 3관왕에 도전한다.

[김소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