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시도때도 없이 잠자리 요구하는 이기적인 남편…안선영 "애기야?"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로부부' 시도때도 없이 잠자리를 요구하는 이기적인 남편 사연이 공개됐다.

26일 방송된 채널A, SKY 예능 프로그램 '애로부부'에서는 짐승 같은 남편의 잠자리 요구 때문에 지친 아내 모습이 그려졌다.

사연자의 남편은 강한 남자, 밤의 제왕, 고개 드는 남자 등의 수식어를 갖고 있었다. 결혼 5년 차에도 온몸을 불사르는 남편은 "전에는 하루 6번도 가능했는데"라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내 아내를 지치게 했다.

남편은 아침 일찍 아내가 일하는 가게로 와서 "나 아침에 제일 쌩쌩한 거 알잖아. 집에 어머니 계셔 딱 한 번만 하자"며 무리한 요구를 했다. 아내는 시간이 지날수록 넘쳐나는 남편의 성욕이 점점 감당하기 힘들어졌고 피폐해져 갔다.

'나는 짐승과 결혼했다'고 말할 정도인 아내는 결국 남편의 잠자리 요구 때문에 일에 지장까지 받았다. 친구는 "그래도 안 하는 남편보다는 많이 하는 남편이 좋지 않아?"라고 말했지만 아내의 사정은 달랐다. 몸 상태가 점점 나빠지는 것.

아내가 조금이라도 잠자리하기 싫은 티를 내면 남편은 "오늘 실적 압박에 회사 그만두려다 당신하고 아들 생각해서 꾹 참았는데 괜한 짓 했네. 됐어. 나도 구걸하기 싫어"라고 쌀쌀맞게 응수했다.

마음이 약해진 아내가 "왜 그래. 딱 하루만 쉬자는 건데"라고 남편을 설득했지만 남편은 퇴사를 하고 싶다며 아내를 협박하기 까지 했다.

이를 본 홍진경은 "저건 너무 이기적인 거야"라고 혀를 내둘렀다. 양재진은 "회사를 그만둔다고 하는 건 버릇이나 습관"이라고 꼬집었다.

안선영은 "애기야? 학교 안 간다고 협박하는 거도 아니고"라며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마아라 기자 aradazz@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