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일본인이었던 적 한 번도 없었다'…조국에 메달 안긴 안창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도 재일교포 안창림, 일본에선 각종 차별, 한국에선 이방인 취급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재일교포들은 일본에서는 한국인, 한국에서는 일본인으로 취급받습니다."

재일교포 3세 안창림(27·KH그룹 필룩스)은 26일 도쿄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급에서 동메달을 따고 이렇게 이야기했다.

메달 획득으로 얻은 국내 취재진과 자리에서 한국인도, 일본인도 아닌 경계인(境界人)으로서의 애환을 겪는 재일교포들의 이야기부터 꺼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