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덮친 코로나19

알베르토 몬디, 백신 2차 접종 앞두고 '코로나19 확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자가격리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
현재 무증상으로 알려져
한국일보

알베르토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JTBC스튜디오는 26일 오후 알베르토 몬디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전했다.

알베르토는 최근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지난 16일부터 열흘 동안 자가격리 중이었다. 그러다 가족 중에 발열 환자가 생겨 선제적으로 검사를 받은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알베르토는 현재 무증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6월 AZ 1차 백신 접종 후 2차 접종을 앞두고 있었다.

JTBC스튜디오 측은 "알베르토가 음성 판정을 받은 후 열흘간 자가격리 중에 어제 코로나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라며 "향후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격리되어 치료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알베르토는 지난 2014년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대중에 얼굴을 알린 이탈리아 출신 방송인이다. 각종 프로그램을 통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 2011년 한국인 아내와 결혼해 슬하에 두 아이를 두고 있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