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국적 지킨 유도선수 안창림, 일본에 태극기 띄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26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kg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안창림이 아제르바이잔의 오르조브에게 이겨 동메달을 확정지은 뒤 기뻐하고 있다. 2021.7.26 됴쿄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4년 한국 건너와 태극마크 달아
유도 73㎏급 동메달


재일동포 3세인 유도 대표팀 안창림(27·KH그룹 필룩스)이 일본 무도관에 태극기를 띄웠다.

26일 안창림은 도쿄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유도 남자 73㎏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루스탐 오루조프(아제르바이잔)를 상대로 절반승을 거뒀다.

치열한 승부 끝에 경기 종료 7초를 남기고 업어치기에 극적으로 성공해 절반을 얻어냈다. 체력이 바닥난 상태에서 안창림은 값진 동메달을 획득했다.

경기 종료 7초 남기고 업어치기로 절반 득점

1라운드부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난적 파비오 바실(이탈리아)과 골든스코어(연장전) 접전을 펼쳤고, 16강에서도 키크마틸로크 투라에프(우즈베키스탄)와 연장전에 들어갔다.

8강전에서도 토하르 부트불(이스라엘)과 정규시간에 승부를 보지 못했다. 8강까지 치른 경기 시간은 총 23분 12초. 라이벌 오노 쇼헤이(일본·7분 42초)보다 약 세 배나 많은 시간을 싸웠다.

준결승에서도 연장전을 치렀다. 라샤 샤브다투시빌리(조지아)와 정규시간 4분에 연장전 4분 37초, 총 8분 37초를 뛰었다.

안창림은 준결승 막판 매트에서 일어날 때 휘청거릴 정도로 체력이 바닥났다.

통한의 반칙패로 동메달 결정전에 나선 안창림은 투혼을 발휘해 마지막 힘을 쏟았고, 결국 자신의 올림픽 첫 메달을 목에 걸었다.
서울신문

유도 국가대표 안창림이 26일 일본 도쿄 지오다구 일본 무도관에서 열린 유도 남자 73kg급 4강 경기에서 조지아의 샤다투아시빌리 라샤(Shavdatushvili Lasha))와 겨루고 있다. 2021.07.26 도쿄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안창림은 쓰쿠바대학교 2학년이었던 2013년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전일본학생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하며 일본 유도의 차세대 에이스 재목감으로 꼽혔다.

그러나 안창림은 한국을 택했다. 일본 유도연맹은 안창림에게 귀화 요청을 했지만, 안창림은 한국 국적을 버리지 않았다. 이후 2014년 한국으로 건너와 태극마크를 달았다.

“일본인으로 바라보는 시선…변화시키고 싶어”

안창림은 도쿄올림픽에서 값진 동메달을 획득한 뒤 재일교포를 일본인으로 바라보는 시선을 변화시키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경기 후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안창림은 “금메달을 못 따서 납득이 가지 않지만, 후회는 없다”며 “도쿄올림픽을 준비하면서 실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모든 것을 다했다”고 말했다.

이날 그는 “대학교 감독님이 과거 일본으로 귀화할 생각이 없냐고 물으셨다”며 “대한민국 국적은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생명을 걸고 지키신 것이다. 한국 국적을 유지한 걸 후회한 적은 단 한 번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재일동포는 일본에선 한국 사람, 한국에선 일본사람으로 부른다”라며 “차별이 있는 게 사실”이라고 밝혔다.
서울신문

26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kg급 시상식에서 안창림이 동메달을 받고 있다. 2021.7.26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그는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서 재일동포에 관한 인식을 좋게 변화시키고 싶었다. 내 모습을 보고 (재일동포) 어린이들이 큰 힘을 얻으면 좋겠다”며 “내 정신적인 기반은 재일교포 사회에서 나왔다. 지금도 많은 (재일교포) 분이 도움을 주신다. 감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일본 유도의 성지라 불리는 무도관에서 메달을 딴 소감도 밝혔다.

그는 “영광스러운 자리지만 경기를 할 때는 감정을 모두 버리고 기계적으로 집중했다”고 말했다.

‘무도관에 태극기를 띄웠다’를 말엔 “가장 높은 곳이 아니라서 감흥이 별로 없다”고 말했다.

금메달 획득 실패에 관한 아쉬움이 커 보였다.

천적인 오노 쇼헤이(일본)와 맞붙어보지 못하고 올림픽을 마쳤다는 말엔 “오노와 경기를 못 한 것은 아쉽지만, 이번 대회 목표는 오노가 아니라 금메달이었다”고 말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