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주자들, 김경수 수감에 잇따라 "마음 아파" "미안하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들은 26일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혐의로 유죄가 확정된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구속 수감되자 일제히 "가슴이 아프다"며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친문 적자'인 김 전 지사의 수감으로 구심점을 잃은 친문 진영에 대한 구애 차원도 없지 않아 보인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날 SNS 글에서 "김 전 지사가 못 다 이룬 동남권 메가시티를 제가 완성하겠다"며 "한없이 무거운 짐을 지게 된 김 전 지사의 뒷모습에 무척 마음이 아프다"고 적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