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쿄 올림픽] 안창림, 유도 본산 日 무도관에 태극기 걸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남자 유도 73kg급 동메달 획득

아시아투데이

안창림이 26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무도관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유도 남자 73kg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루스탐 오루조프(아제르바이잔)에 승리하며 동메달을 획득한 뒤 송대남 감독과 포옹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지환혁 기자 = 남자 유도의 안창림(27·KH그룹 필룩스) 이 2020 도쿄 올림픽 유도에서 동메달을 추가했다.

안창림은 26일 일본 도쿄의 무도관에서 열린 대회 동메달결정전에서 아제르바이잔의 루스탐 오루조프를 상대로 경기 종료 12초를 남기고 업어치기 절반승을 거뒀다.

세계 랭킹 4위 안창림은 세계 랭킹 2위 오루조프를 맞아 팽팽한 승부를 펼쳤다. 두 선수는 각각 지도 두개씩 받는 등 서로를 견제하며 기술을 들어가지 못했다. 결국 안창림은 경기 종료가 임박한 시간에 달려드는 상대를 그대로 업어치기에 성공하며 자신의 올림픽 첫 메달을 목에 걸렀다.

안창림은 매 경기 연장전을 치르는 등 체력적으로 힘든 일정을 치렀다. 1라운드부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난적 파비오 바실(이탈리아)과 골든스코어(연장전) 접전을 펼쳤고, 16강에서도 키크마틸로크 투라에프(우즈베키스탄)와 연장전에 들어갔다. 토하르 부트불(이스라엘)과 8강전도 정규시간에 승부를 보지 못했다. 8강까지 치른 경기 시간은 총 23분 12초.

준결승에서도 연장전을 치렀다. 라샤 샤브다투시빌리(조지아)와 정규시간 4분에 연장전 4분 37초, 총 8분 37초를 뛰었다.

제일 교포 3세 안창림의 동메달엔 많은 의미가 담겨있다. 그는 쓰쿠바대학교 2학년이었던 2013년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전일본학생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하며 일본 유도의 차세대 에이스 재목감으로 꼽혔다. 그러나 안창림은 한국을 택했다. 일본 유도연맹은 안창림에게 귀화 요청을 했지만, 안창림은 한국 국적을 버리지 않고 2014년 한국으로 건너와 태극마크를 달았다. 그는 우여곡절 끝에 일본 유도의 성지, 일본무도관에서 태극기를 게양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