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창욱·알베르토 코로나19 확진…방송가 코로나 확산 지속(종합2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KBS '연모' 보조출연자 확진으로 촬영 중단…박은빈 자가격리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김정진 기자 = 한류스타인 배우 지창욱에 이어 이탈리아 출신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창욱이 주연을 맡아 촬영 중인 넷플릭스 드라마 '안나라수마나라' 측은 26일 "지창욱과 스태프 1명이 최근 선제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 치료 중이며 다른 관계자들도 검사 후 대기 중"이라고 밝혔다. 드라마 측은 안전이 확보될 때까지 모든 일정을 중단한 상태다.


알베르토 몬디 소속사 JTBC스튜디오도 이날 "알베르토가 최근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를 하던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향후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격리돼 치료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