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홍빈 실종' 브로드피크서 22년 전 사라진 한국인 시신 발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999년 브로드피크 등반 중 사라진 산악인 허모씨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히말라야 브로드피크(8천47m)에서 산악인 김홍빈 대장이 실종된 가운데 현지 베이스캠프(4천950m) 인근에서 22년 전 실종된 다른 한국 산악인의 시신이 발견됐다.

26일 외교부 당국자와 산악계에 따르면 이달 중순께 브로드피크 베이스캠프 근처에서 한 외국인 등반대가 한국인 남성 허모씨의 시신을 찾았다.

허씨(당시 27세)는 1999년 7월 29일 연세대 산악부 등정대 소속으로 브로드피크를 오르다가 해발 7천300m 지점에서 등반을 포기하고 내려오던 중 실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