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공군 성추행 피해자 유족도 극단선택 시도"…서욱 "못 들었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족 측은 부인…"피해자 아버지가 답답해서 옥상 올라갔을 뿐"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성추행 피해 공군 부사관 사망사건의 2차 가해자 중 한 명이 수감 중 사망한 가운데 피해자의 유족도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그러나 피해자 이모 중사의 유족 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이채익 국민의힘 의원은 26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피해자 유족 중 한 분도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다가 군 관계자에게 발견되어서 제지당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