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카카오VX, 1000억원 투자 유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카카오 게임즈의 자회사로 골프 관련 사업을 하는 카카오 VX가 대규모 투자를 유치하고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한다.

카카오 VX는 벨벳제1호 유한회사를 대상으로 약 1000억 원 규모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26일 공시했다.

뉴스핌

이번 투자로 골프를 넘어 국내 최고의 '스포츠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기업으로 도약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최근 모회사 카카오게임즈가 인수한 세나테크놀로지와의 스포츠 및 헬스케어 서비스 연계를 통한 사업 시너지도 모색해나갈 예정이다

기존 주력 사업인 ▲스크린 골프 사업 강화 ▲골프 예약을 뛰어넘는 디지털 골프 플랫폼으로 확장 ▲IT 기술을 접목한 한국형 피트니스 플랫폼을 구축해 미래 사업 경쟁력도 강화한다.

지난 2012년 설립해 '스크린골프' 사업을 시작으로 성장을 거듭해온 카카오 VX는 지난 2017년 카카오게임즈 자회사로 편입되며 사업 다각화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이에 따라 '프렌즈 스크린'의 시장 점유율이 큰 폭으로 상승했으며, 국내 골프 예약 사용자 수 1위 서비스인 '카카오골프예약'과 독보적 기술력의 '스마트 홈트', '카카오프렌즈'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한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카카오프렌즈 골프' 등을 통해 사업 영역을 확장해가고 있다.

문태식 카카오 VX 대표는 "사업 영역 확대를 통해 시장 경쟁력을 강화하며, 질적 성장을 도모해 나가는 카카오 VX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