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아, 확진자 증가에 소하리공장 27일도 일부 가동 중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기아 오토랜드 광명(옛 기아차 소하리공장) 1·2공장이 26일 가동 중단에 이어 27일에도 일부 가동을 중단한다.

기아 관계자는 26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오토랜드 광명 1·2공장 가동을 27일 1직(1조 근무)까지 중단하기로 했다"며 "다만 2직(2조 근무)는 아직 미정"이라고 말했다.

해당 공장에서는 지난 23일부터 25일까지 직원 23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기아는 오토랜드 광명 직원 등 1000여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했다. 검사 결과에 따라 확진자가 늘어날 경우 2직 근무도 중단될 것으로 예상된다.

6000여명이 근무하는 오토랜드 광명은 연간 32만대 차량을 생산하고 있다. 1공장에서는 카니발과 스팅어·K9 등 내수 판매를 좌우하는 인기 모델을 생산하고 있고, 2공장은 주로 수출 차종을 생산하고 있다.

뉴스핌

[광명=뉴스핌] 박승봉 기자 = 광명시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 7명이 집단발생했다. 2021.07.24 1141world@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peoplekim@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